산업 >

"동남아 단체관광객 2년만에 돌아왔다"…국내 면세점 '활기'

기사내용 요약
신라면세점 서울점, 팬데믹 이후 필리핀 여행사 대표단 10여명 첫 방문
지난달 베트남 기업 인센티브 관광객 50여명도 신세계免 명동점서 쇼핑
"7월부터 필리핀 등 동남아 단체 관광객 입국 활발해 것으로 기대"

신라면세점 필리핀 여행사 대표단 방문(사진=신라면세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라면세점 필리핀 여행사 대표단 방문(사진=신라면세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장시복 기자 = 동남아시아 단체 관광객들이 잇따라 한국을 방문하며 면세점 업계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 면세점 업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해외 단체 관광객 유치에 주력하고 있다.

3일 신라면세점에 따르면 지난 2일 필리핀 여행사 대표단 11명이 서울 장충동 신라면세점 서울점을 찾았다. 이들 필리핀 단체 관광객이 서울을 찾은 것은 2년 만에 처음이다.

이번 대표단에는 필리핀 여행사 락소 에어 트래블(Rakso Air Travel & Tours)과 클릭솔루션(Clicksolutions) 등 현지 여행사 대표 8명과 현지 언론사 필리핀 스타(Philippine Star) 기자 등 총 11명이 포함됐다. 이들은 필리핀으로 돌아가 신라면세점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인 현지 단체 관광객 송출에 나설 전망이다.

이들은 1시간여 동안 신라면세점 서울점을 둘러보고 한국 화장품 브랜드를 구입하는 등 신라면세점의 경쟁력을 다각도로 점검했다.

업계에서는 오는 7월부터 동남아 국가들을 중심으로 한 단체 관광객 입국이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신라면세점은 현지 송객 여행사 뿐 아니라 국내 인바운드 여행사와의 네트워크를 활발히 재구축하는 모습이다.

또 해외 개별 관광객(F.I.T)과 단체 관광객(G.T) 대규모 방문에 대비해 △MD개편을 통한 상품 구색을 정비하고 △다양한 국적의 관광객이 쇼핑하기에 편리하도록 통역 지원 등 쇼핑 편리성을 한층 높일 방침이다.

매장의 쇼핑 환경도 개별 관광객과 단체 관광객을 위한 공간으로 개편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여행사 대표들이 방문한 만큼 향후 해외 단체 관광객들의 방문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베트남 의료기기 생산 업체 인센티브 관광객들이 지난달 신세계면세점을 찾았다.(사진=신세계면세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베트남 의료기기 생산 업체 인센티브 관광객들이 지난달 신세계면세점을 찾았다.(사진=신세계면세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신세계면세점 서울 본점에는 지난 3월 태국 단체 관광객들이 방문한 데 이어, 최근 해외 인센티브 관광객들이 2년 만에 다시 찾았다.

베트남 의료기기 생산업체 인센티브 관광객 30여명은 지난달 27일 오후 명동점을 방문해 약 2시간 쇼핑을 즐기고 돌아갔다.

같은 기업의 태국 인센티브 관광객 20여명도 신세계면세점을 방문했다. 펜데믹 이후 국내 면세점을 찾은 첫 인센티브 관광객이어서 숫자는 적지만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이다.

인센티브 관광은 기업이 우수한 성과를 낸 임직원들에게 포상 성격으로 제공하는 관광 프로그램이다. 개인 부담이 적어 쇼핑 관련 지출이 더 큰 게 특징이다.

신세계면세점 유주상 해외영업팀 과장은 "이번 인센티브 관광객들을 시작으로 지난 2년 동안 억눌린 동남아 관광객들의 방문이 크게 늘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신세계면세점은 돌아온 해외 관광객을 위해 국립중앙박물관과 손잡고 명동점 대형 미디어 파사드에 우리나라 문화재를 담은 영상을 상영하는 등 다양한 한국 알리기 활동을 펼친다.

한편 정부는 이달부터 제주공항과 양양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외국인에게 무사증(무비자) 입국을 허용키로 한 바 있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첫 유입된 2020년 2월 이후 2년 만으로, 허용 대상은 중단 이전 제도를 시행했던 국가들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iboki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