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경제위기 태풍 속…정당 승리 입에 담을 상황 아냐"

기사내용 요약
지방선거 압승으로 새정부 국정동력 확보 평가에
"집 창문, 마당 나무 흔들리는 것 못느끼나" 반문
물가 급등, 국제 원자재값 상승 등 경제 위기 거론
지자체장 간담회 시점엔 "취임하고 현안 파악 후"
野지도부 만남엔 "어려움 극복에 여야 따로 있나"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6.0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6.03.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양소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3일 "경제 위기를 비롯한 태풍에 들어와있다. 정당의 정치적 승리를 입에 담을 상황이 아니다"라며 물가 급등, 국제 원자재값 급등 등 현 경제 상황에 대한 심각성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6·1 지방선거로 국정 동력이 확보됐다는 평가가 있다'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분 집 창문이 흔들리고 마당에 나뭇가지가 흔들리는 것 못느끼나"라고 반문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에도 지방선거 결과에 대해 "경제를 살리고 민생을 더 챙기라는 국민 뜻으로 받아들인다. 윤석열 정부는 첫째도 경제, 둘째도 경제, 셋째도 경제라는 자세로 민생 안정에 모든 힘을 쏟겠다"고 한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번 당선된 17개 광역자치단체장과 간담회 시점과 관련해 "당선자들이 취임하고 각자 맡은 시도의 현안과 재정 등을 점검한 후에 만나는게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광역단체장들 임기가 시작되는 7월보다 앞서 이달 안에 윤 대통령과 간담회를 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이에 선을 그은 것이다.

야당 새 지도부와의 만남 가능성에 대해선 "어려움을 헤쳐 나가는데 여야가 따로 있겠나"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