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레알 마드리드, 정상급 수비수 뤼디거 첼시서 영입…4년 계약

레알 마드리드에 입단한 수비수 뤼디거 (레알 마드리드 구단 SNS) © 뉴스1
레알 마드리드에 입단한 수비수 뤼디거 (레알 마드리드 구단 SNS)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1-22시즌 유럽 챔피언에 오른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세계 정상급의 수비수 안토니오 뤼디거(29·독일)를 영입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3일(한국시간) 뤼디거와 계약을 맺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4년으로 오는 20일 마드리드에서 입단식이 열릴 예정이다.

뤼디거는 자신의 SNS를 통해 "레알 마드리드의 일원이 돼 자랑스럽다"며 "새로운 도전 앞에 흥분 된다. 빅클럽에서의 경기가 기대가 된다"고 소감을 전했다.

뤼디거는 첼시(잉글랜드)와의 계약이 끝났고, 레알 마드리드는 이적료 없이 전력 강화에 성공했다,

독일 국가대표 출신인 센터백 뤼디거는 2017년 AS로마(이탈리아)를 떠나 첼시에 입단했다.

그는 2021-22시즌까지 5시즌을 뛰면서 첼시에서 여러 차례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첼시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우승을 비롯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 월드컵 정상에 오르는 데 중심에 섰다.


뤼디거는 2020-21시즌부터 2년 연속 UCL 베스트 11인 '팀 오브 더 시즌'에도 뽑혔다.

올 시즌에도 54경기에 나와 5골을 넣으면서 공수에서 고른 활약을 펼쳤다.

첼시는 뤼디거의 잔류를 위해 계속해서 협상을 가졌지만 계약 연장에 실패했고, 그는 자신이 바랐던 레알 마드리드로 향하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