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김종민 "상식 어긋난 李·宋 출마가 가장 큰 패인…출마 이유 이해불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 정치교체추진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서 김종민 실무추진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 정치교체추진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서 김종민 실무추진단장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전민 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의원과 송영길 전 서울시장 후보의 출마가 6·1 지방선거의 가장 큰 패인이라고 3일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민주당으로서는 지방선거가 정말 참사가 됐는데, 가장 큰 원인은 이재명, 송영길 두 분이 한 달 만에 출마한 게 결정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선 이후 패장 후보가 한 달도 채 안돼서 '난 잘못 안 한 거 같다'며 다른 선거에 나가고, '선거를 이끌어서 죄송하다'며 사퇴한 당 대표가 '그게 아닙니다' 하면서 다시 선거에 나가는 건 민주주의의 기본적인 상식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반성보다는 좀 억울하다.
사실 민주당이 잘했는데 결과적으로 졌으니 다시 한번 평가를 받겠다'는 식으로 지방선거가 돼 버렸다"며 "대선 때 윤석열과 이재명이 붙을 때는 반반 싸움이지만, 이미 승부가 났기 때문에 이재명-윤석열 승부가 민주당 후보들에게 유리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선 시즌2'가 되는 것을 공약과 인물론으로 돌파해보려고 애를 썼다"며 "그러나 막을 도리가 없었고, 두 분이 출마하면서 이 구도를 비대위원들의 전략으로 바꿀 수가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측에서 이 의원의 출마 이유를 두고 '방탄용'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 김 의원은 "그게 사실인지 아닌지 생각해보기 싫다"며 "(출마 이유는) 저도 이해가 안 간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