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추경호 "IPO 등 벤처 회수시장 활성화 지원"

3일 판교서 벤처기업업계와 간담회 개최
벤처 스케일업 촉진위해 규제혁파 추진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재부 제공)/사진=뉴스1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기재부 제공)/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민간주도벤처투자 확대를 위해 기업공개(IPO) 등 회수시장 활성화를 중점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추 부총리는 "벤처기업 스케일업(규모확대) 촉진을 위해 신 시장 진출을 막는 불필요한 규제를 혁파하겠다"고 덧붙였다.

추 부총리는 3일 경기 판교 제2테크노벨리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추 부총리는 "신산업 분야의 '초격차 스타트업' 등 선도 기업을 발굴해 중점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대학을 스타트업의 요람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정책방향도 피력했다.

대기업과 중견기업의 연계도 강조했다. 추 부총리는 "대기업·중견기업과 연계한 기업형 벤처캐피털을 확산하는 등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도 확대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세제지원방향도 밝혔다.
추 부총리는 "벤처투자조합 결성과 관련한 규제를 개선하고, 시장 애로가 많은 후속 투자나 인수·합병(M&A) 등 회수시장 활성화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한국벤처캐피탈협회장과 한국여성벤처협회장, 한국엔젤투자협회장과 벤처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관련 내용은 새 정부 경제정책방향에 반영될 예정이다.

mirror@fnnews.com 김규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