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성상납 의혹 떳떳해…윤리위 공개회의하자”

“안 떳떳했다면 강용석 복당 받아줬을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강용석 변호사(전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 /사진=뉴스1
강용석 변호사(전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신에게 제기된 ‘성상납 의혹’에 대해 "떳떳하다"며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3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윤리위원회가 개최되면 ‘공개회의’를 제안할 것”이라며 “제가 (의혹에) 떳떳하지 않다면 강용석 전 무소속 경기지사 후보의 복당을 받아주는 것이 제게는 제일 편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강 전 후보가 소속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는 지난해 말 이 대표가 과거 성상납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후 가세연 등은 이 대표를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성매매처벌법 위반,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국민의힘 윤리위원회는 지난 4월 ‘증거인멸교사 관련 품위유지의무 위반’ 사유로 이 대표에 대한 징계 절차를 개시하기로 의결했다. 다만 판단을 이번 지방선거 이후로 미룬 상태다. 이 대표는 지난 4월 "강 전 후보가 제게 (국민의힘) 복당을 허용해주면 의혹 제기 영상들을 내리겠다고 제안했다"며 관련 녹취록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아직까지 경찰에서 어떤 것도 연락이 온 게 없다”며 “김철근 정무실장만 그 사안(증거인멸교사)에 대해 조사를 한 번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증거인멸교사가 성립되려면 김 정무실장에 대한 조사 이후에 저에 대한 조사가 있어야 한다”며 “그러면 김 정무실장이 잘못한 것이 먼저 있어야 하는데 그 단계부터 진행이 안 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리위는 자동판매기 비슷하게 아무나 제소해도 절차가 시작되는 것”이라며 “갑자기 왜 선거 중에 하느냐, 이런 것 때문에 의미가 확대해석되는 것이지 윤리위를 통해 어떤 결론이 날 것이라는 생각이 잘 안 든다”고 주장했다.

glemooree@fnnews.com 김해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