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이베이'서 건진 보물..美서 132년전 조선 초대 주미공사 관원들 사진 발견

[워싱턴=뉴시스]지난 1888년 4월26일 초대 주미대한제국공사 박정양이 조지 워싱턴 전 미국 대통령 생가 버지니아 마운트 버넌을 방문한 모습(확대본). 가운데 한복을 입은 인물들로, 왼쪽부터 무관 이종하, 박정양, 화가 강진희, 서기관 이하영. (사진=주미대한제국공사관 제공) 2022.06.02.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워싱턴=뉴시스]지난 1888년 4월26일 초대 주미대한제국공사 박정양이 조지 워싱턴 전 미국 대통령 생가 버지니아 마운트 버넌을 방문한 모습(확대본). 가운데 한복을 입은 인물들로, 왼쪽부터 무관 이종하, 박정양, 화가 강진희, 서기관 이하영. (사진=주미대한제국공사관 제공) 2022.06.02.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1880년대 말 조선에서 처음으로 미국에 파견된 조선 외교관들의 사진이 우연히 발견됐다. 이 사진들은 미국의 경매사이트인 '이베이(Ebay)'를 거쳐 세상에 공개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외소재문화재단 미국사무소는 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19세기 조선에서 처음으로 미국에 파견한 외교관들의 모습을 담은 사진 2점을 공개했다.

사진 중 한 장은 조선 주미전권공사(지금의 대사) 박정양 등 외교관 4명이 1888년 4월 26일 워싱턴DC 인근에 소재한 미국의 초대 대통령 조지 워싱턴의 고택 '마운트 버넌'을 방문한 당시 촬영된 것으로 무관 이종하와 수행원인 화가 강진희, 당시 서기관이었던 친일반민족행위자 이하영이 동행했다. 이 사진은 대해 우리나라 외교관의 공식적인 미국 활동상을 담은 가장 오래된 사진이다.

사진에 찍힌 인물들은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이후 5년만에 고종이 파견한 최초의 주미 외교관들로 1887년 11월 배를 타고 미국으로 출항해 이듬해 1월 19일 워싱턴DC에 도착했다.

이들은 1888년 1월 17일 백악관을 방문해 그로버 클리브랜드 대통령에게 국서를 전달하고 이틀 뒤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을 개관하는 등 본격적인 외교활동에 나섰다.

(서울=뉴스1) =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은 2일(현지시간) 기자간담회를 갖고 초대 주미공사관원들의 미국내 활동을 담은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사진은 박정양이 공사관원들과 함께 1888년 4월26일(양력) 버지니아 마운트 버넌에 위치한 미국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의 고택을 방문한 모습.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제공) 2022.6.3/뉴스1 /사진=뉴스1화상
(서울=뉴스1) = 주미대한제국공사관은 2일(현지시간) 기자간담회를 갖고 초대 주미공사관원들의 미국내 활동을 담은 사진 2장을 공개했다. 사진은 박정양이 공사관원들과 함께 1888년 4월26일(양력) 버지니아 마운트 버넌에 위치한 미국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의 고택을 방문한 모습.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제공) 2022.6.3/뉴스1 /사진=뉴스1화상
나머지 사진 한 장은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이완용 참찬관(지금의 참사관) 부부 등이 이듬해인 1889년 5월 6일 역시 같은 곳을 방문했을 때 찍은 것이다.

이들 사진의 존재는 미국의 한 시민이 이베이에서 구입해 2020년 '마운트 버넌' 도서관에 기증하면서 드러났다. 도서관측은 재단에 해당 사진에 나온 인물들과 방문일시 등을 문의했고, 재단은 국내 전문가들과 자료 등을 토대로 사진에 찍힌 인물들이 박정양 공사 등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실제로 박정양의 문집 '미행(美行)일기'에는 해당 일자에 마운트 버넌 워싱턴 고택에 방문한 기록이 등장한다.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공사 프로젝트의 매니저로 활동중인 배재대학교 김종헌 교수는 "박정양이 그의 문집에서 조지 워싱턴을 여러 차례 언급하고 마운트 버넌 방문을 중요하게 서술한 것은 조선의 자주독립을 위한 노력 때문"이라며 "귀국 후 독립협회를 적극 지원한 것 역시 같은 맥락에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국외소재문화재단 미국사무소는 향후 관련 기관 및 연구자들과 협력을 통해 19세기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및 한·미 외교사 관련 자료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현재 재단은 19세기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건물을 2012년 민간인으로부터 구입해 옛모습으로 복원한 뒤 지금은 같은 이름의 박물관으로 활용하고 있다.

jhpark@fnnews.com 박지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