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한미일 북핵대표 협의…김건 "北도발은 억지력 강화로 귀결"

기사내용 요약
성김 "북한, 풍계리서 7차 핵실험 준비중"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후나코시 다케히로(왼쪽부터)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미일 북핵수석대표가 대면 협의를 하는 것은 지난 2월 하와이 호놀룰루 회동 이후 약 넉 달 만으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로는 처음이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후나코시 다케히로(왼쪽부터)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3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 협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미일 북핵수석대표가 대면 협의를 하는 것은 지난 2월 하와이 호놀룰루 회동 이후 약 넉 달 만으로,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로는 처음이다. (공동취재사진) 2022.06.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한미일 북핵수석대표가 대응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김건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성 김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과 함께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김 본부장은 "북한의 핵 추구는 결국 우리의 억지력 강화로 귀결될 것"이라며 "북한 자신의 이익에 역행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북한에 장기간 고립은 심각한 경제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라고 지적하며 북한이 외교의 길로 돌아와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평양에는 여전히 방법이 있다. 이런 관점에서 북한을 대화와 외교의 길로 되돌리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한미일 3국 간 공조를 강조하며 "3국의 협력은 북한의 도전에 대응하기 위해 필수적"이라며 "오늘 회담이 한반도 정세의 심각성을 고려할 때 매우 시의적절하다"고 언급했다.

성김 대표는 최근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고, 이 지역에 대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미국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을 통해 7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다고 평가한다"고도 밝혔다.

이어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모든 우발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며 "동맹국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력과 억지력을 강화하기 위해 군사태세를 장단기적으로 조정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북한이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외교적 협상"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북핵수석대표는 북한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지원 방안을 언급하기도 했다.

김 본부장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지원 제의에 긍정적은 반응을 보이기 바란다"고 밝혔고, 김 대표는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북한의 비핵화와 별개의 문제라고 말했다.

후나코시 국장은 "북한의 미사일 바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었고, 단호한 태도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핵실험을 포함한 추가 도발이 가능한 상황에서 다양한 상황에 어떻게 대응할지 심도 있게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3국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한국에 새 정부가 들어서 3국 협력이 더욱 진전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밝혔다.

한미일 북핵수석대표의 대면 협의는 지난 2월 하와이 호놀룰루 이후 넉 달 만이다. 윤석열 정부가 들어서고, 김 본부장이 취임한 이후로는 처음 열리는 대면 협의이기도 하다.


한미일 북핵수석대표는 협의에 이어 오찬까지 함께하며 대응책을 논의했다.

북한의 7차 핵실험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오는 가운데 북핵실험 동향 등에 대해 공유하고 강력한 공조 방안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한미일 3국은 외교장관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등 북핵 관련 공동대응을 강조하고 있는 만큼 3국 간 진전된 대응책이 나올지 주목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