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테라젠바이오, 질병청 한국인칩 유전체정보 생산사업 시작

지금까지 유전체 분석모델, 서양인 DNA 중심
질병청, 한국인에 최적화된 DNA칩 개발 나서
테라젠바이오, 시범칩 대량 생산사업 참여해
테라젠바이오, 질병청 한국인칩 유전체정보 생산사업 시작


[파이낸셜뉴스] 테라젠바이오가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 미래의료연구부 유전체연구기술개발과에서 개발 중인 한국인칩 2.0 시범 칩 대량 생산사업을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국립보건연구원에서 지난 2018년 한국인칩(버전 1.1) 기술이전을 통한 상용화 진행 이후 정밀의료 연구 활용성을 높인 한국인칩 2.0 개발을 위한 시범칩 데이터 생산 사업으로 올해 연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국립보건연구원은 기존 유전체 분석을 위해 사용되는 DNA칩이 서양인 중심으로 설계되어 있다는 한계점을 극복하기 위해 한국인에 최적화된 DNA칩 개발에 힘써왔으며 지난 2015년 한국인칩 1.0을 개발한 바 있다.

현재 개발 중인 한국인칩(KBAv2.0)은 한국인 유전자를 대표하는 200만개 이상의 임상 활용성이 높은 마커를 다수 포함하는 차세대 칩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존 유전체칩과 달리 더 많은 정보를 한 번에 스크리닝 할 수 있게 된 것이 특징이다.

기존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의 경우에는 고비용으로 심혈관질환, 당뇨 등 수만 명 이상의 샘플 분석이 요구되는 만성질환 유전체 연구에 한계가 있었지만 향후 업그레이드된 한국인칩이 완성될 경우 만성질환자나 희귀질환자의 유전체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에도 활용되고 한국인에만 발현되는 특이적인 변이를 찾는 것에 더 용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황태순 테라젠바이오 대표는 “테라젠바이오는 지속적으로 국립보건연구원에서 시행한 한국인칩을 이용한 한국인 유전체정보 생산 용역과제에서 최우수 평가를 여러 차례 받으며 대량생산 역량을 인정받아 이번 차세대 한국인칩 개발을 위한 시범 칩 유전체정보 생산 용역사업에 선정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황 대표는 “글로벌 수준으로도 앞서 있는 한국인의 유전체 연구 활성화에 기여해 한국인 만성질환 극복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