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현대카드, 멋쟁이사자처럼과 NFT 사업 위해 '모던라이언' 설립

모던라이언 로고
모던라이언 로고

[파이낸셜뉴스] 현대카드는 NFT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멋쟁이사자처럼'과 대체 불가능 토큰(NFT) 신사업 추진을 위한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한다고 7일 밝혔다.

양사는 조인트벤처사를 통한 NFT 거래소 설립 및 월렛(Wallet)서비스 운영 등에 관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사명은 '모던라이언(Modern Lion)'으로 현대카드의 '현대'를 상징하는 '모던(Modern)'과 멋쟁이사자처럼의 '사자'를 뜻하는 '라이언(Lion)'을 결합해 지었다.

모던라이언은 올 하반기 NFT 거래소와 NFT 월렛 서비스를 오픈한다. 또 현대카드의 브랜딩 자산에 기반한 NFT를 발행하는 한편, NFT 소싱과 큐레이션 비즈니스도 추진한다.

현대카드는 국내 대표 금융테크 기업으로서 데이터 사이언스,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디지털 비즈니스를 꾸준히 추진해 왔다. NFT 비즈니스 진출은 이 끊임없는 노력 가운데 하나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JV 설립은 금융사가 기존 테크 기업들의 마켓플레이스에서 경쟁하는 새로운 도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로그래밍을 교육하는 글로벌 '에듀테크' 기업으로 출발한 멋쟁이사자처럼은 프로파일픽처(PFP) '메타콩즈'와 플레이투언(P2E) '실타래'의 연이은 성공으로 NFT 시장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은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새로운 비즈니스를 추진할 때는 동등한 입장에서 적극적으로 협업하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현대카드와 멋쟁이사자처럼은 두 회사가 가진 역량을 총 동원해 시너지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멋쟁이사자처럼 이두희 대표는 "메타콩즈와 실타래로 한국 NFT 시장에 포문을 열었던 멋쟁이사자처럼에 현대카드라는 로켓을 달았다"며 "이제 모던라이언이 글로벌 NFT 시장에서 절대적 위치를 차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