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범죄도시2, 1000만 관객 넘었다···韓 영화 중 20번째

마동석, 5번째 천만배우 등극
'범죄도시2' 포스터 / 사진=뉴스1
'범죄도시2' 포스터 /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범죄도시2’가 개봉 채 한달이 안 된 시점에 ‘천만 영화’가 됐다. 주연 마동석은 5차례 천만배우가 됐다.

11일 배급사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마동석·손석구 주연의 범죄액션 영화 ‘범죄도시2’가 이날 오후 1시50분 기준 관객수 1000만명을 돌파했다. 코로나19 엔데믹(전염병의 풍토병화) 시대 들어 첫 천만 영화다.

국내 영화사에서 역대 28번째 1000만 영화로 기록됐다. 8편의 외화를 제외하면 한국영화로선 20째다. 앞서 2019년 5월 개봉한 ‘기생충’ 이후 3년 만이자, 마동석 배우 입장에선 ‘베테랑(2015)’, ‘부산행'(2016)’, ‘신과함께-죄와 벌(2017)’, ‘신과함께-인과 연(2018)’에 이어 5번째다.

이 영화는 지난달 18일 개봉 이후 전날까지 이틀을 제외하고 매일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개봉 초반 이렇다 할 경쟁작이 없는 가운데 관객을 대거 확보했다. 개봉 이튿날 100만명, 4일째 200만명, 5일째 300만명을 넘어섰고, 14일째엔 전편 ‘범죄도시(2017)’ 최종 성적(688만명)은 물론 700만명도 뚫었다.

영화는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와 금천경찰서 강력반 형사들이 베트남에서 악행을 벌이는 강해상(손석구 분)과 일당을 소탕하는 내용으로 구성돼있다.

이상용 감독은 ‘변호인’의 양우석 감독에 이어 연출 데뷔작으로 1000만 관객을 달성한 두 번째 사례가 됐다. 이 감독은 전편에서 조연출을, 속편에건 연출과 각색을 맡았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