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수산인더스트리, 코스피 상장예비심사 통과

1983년 설립 발전설비 정비 전문기업…3·4분기 내 상장 목표
수산인더스트리 CI
수산인더스트리 CI


[파이낸셜뉴스] 발전플랜트 정비 솔루션 기업 수산인더스트리가 지난 13일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 본부로부터 상장예비심사를 승인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수산인더스트리는 지난 1983년 설립돼 국내외 전력 발전플랜트의 생산성 향상과 원활한 운전을 위한 종합정비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원자력발전소, 화력발전소, 신재생에너지발전소 등의 발전플랜트를 대상으로 정비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이 회사는 현재 국내 유일의 원전 주설비 민간 경상정비업체다. 고용량 화력발전소 경상정비 및 연료환경설비의 운전도 담당 중이다. 또 국내 최초의 바이오매스 발전소인 한국동서발전 동해바이오매스발전소와 국내 최대 규모 바이오매스발전소인 GS EPS 당진바이오매스발전소의 시운전, 경상정비 및 운전도 수행하는 등 독보적인 정비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수산인더스트리는 자회사로 발전소 계측정비 전문기업 수산이앤에스, 태양광발전 전문기업 에스에이치파워를 두고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은 2941억원, 영업이익은 513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5%, 54.1% 성장했다.

한봉섭 수산인더스트리 대표이사는 ”당사의 코스피 상장을 위한 첫 관문인 예비심사 단계를 통과해 기쁘다”며 “이달 내 증권신고서를 제출할 예정으로 3·4분기 내 모든 기업공개(IPO) 절차를 마치고 코스피에 상장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산인더스트리의 상장 대표 주관사는 삼성증권이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