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생활 곳곳 네이버 금융생태계 구축… 간편결제 1위 굳힐 것"

네이버파이낸셜 미디어데이
2025년까지 年이용 100조 목표
오프라인 SME로 페이결제 확대
마이데이터 기반 서비스 키워
혁신금융 플랫폼 성장 동력으로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네이버파이낸셜 미디어데이 2022'에서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미래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네이버파이낸셜 미디어데이 2022'에서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가 미래 비전을 설명하고 있다. 네이버파이낸셜 제공
네이버파이낸셜이 오는 2025년까지 연간 페이 이용액 100조원을 달성해 '압도적 간편결제 1위 사업자'로 자리매김한다.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신임 대표이사는 14일 열린 '네이버파이낸셜 미디어데이 2022'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그 동안 네이버페이는 독보적 사용성과 혜택으로 1위 간편결제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며 "이는 네이버페이와 연결된 중소사업자(SME)들의 거래액 증가로 이어지면서 네이버 생태계 전체의 성장에 기여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네이버파이낸셜은 사용자와 SME가 금융이 닿는 모든 영역에서 가장 많이 찾는 핀테크 플랫폼으로서 가치를 증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2025년까지 △연간 페이 이용액 100조원을 달성해 '압도적 1위' 간편결제 사업자로서 대세감을 확실히 굳히고 △데이터 인텔리전스에 기반한 혁신적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는 SME를 지금보다 5배 늘리며 △마이데이터 서비스의 월간활성사용자수(MAU)를 1000만까지 키우겠다고 선언했다.

먼저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 외부로 결제처 확대에 속도를 내기로 했다.

사용자들이 네이버페이에서 누린 독보적인 혜택과 경험을 모든 생활결제 동선으로 연결하고, 결제 영역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그일환으로 온라인의 경우 콘텐츠·보험 등 정기결제, 여행·문화·교육 등 생활결제, 해외 등 외부 가맹점을 확대하고 오프라인도 사용자의 생활동선을 고려해 올해 중 의료·문화생활·모빌리티 등 생활업종 가맹점을 늘리기로 했다. 연내 대만 라인페이 연동을 시작으로 '팀네이버'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 현지 결제 연동도 확대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 자사만의 데이터 인텔리전스를 기반으로 △판매채널 △혁신 금융상품 제휴 △마이데이터 기반 서비스의 혁신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그 대상도 네이버 생태계의 온라인 SME에서 오프라인, 생태계 밖의 SME로 넓혀 2025년까지 네이버파이낸셜의 금융 서비스를 이용하는 SME를 10만에서 50만으로 늘리는 게 목표다.

마이데이터 기반의 내자산 서비스도 경쟁력을 키워 월간활성사용자수 1000만을 달성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장기적으로 혁신 금융 서비스를 네이버파이낸셜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겠다는 포석이다.

우선 이달 중 '스마트플레이스 사업자 대출'이 출시돼 네이버파이낸셜의 대출 서비스가 네이버 생태계 내부의 온·오프라인 SME를 모두 커버하게 된다.

올 하반기 중에는 네이버 생태계 안팎의 개인사업자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개인사업자 대출 비교 서비스를 핀테크 최초로 시작한다.

마이데이터 기반 '내 자산' 서비스는 네이버쇼핑·페이·금융콘텐츠의 사용자 트래픽이 연결될 수 있도록 강화된다.
연내 연동 가능한 자산 라인업을 대부분 완비하고, 정확성과 속도, 안정성, 서비스 품질 면에서 차별화할 계획이다.

이뿐아니라 네이버파이낸셜은 이달 출시할 예정인 '보험통합조회' 서비스로 차별화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는 올 3·4분기 중 '네이버 마이플레이스'의 영수증 리뷰 서비스와도 연결된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