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동부건설, 안전점검의 날 개최 “안전 확보가 우선”

지난 10일 동부건설 건설현장에서 안전점검의 날 행사가 열리고 있다. 동부건설 제공
지난 10일 동부건설 건설현장에서 안전점검의 날 행사가 열리고 있다. 동부건설 제공

[파이낸셜뉴스]동부건설은 지난 10일 전국 각 현장에서 안전점검의 날 행사를 개최하고 허상희 대표이사 부회장이 선정한 '5대 안전보건 강조사항'을 공표했다고 15일 밝혔다. 행사는 본사 주요 임원 및 팀장이 각 현장에 참석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동부건설이 이번에 공표한 5대 안전보건 강조사항은 △안전이 확보되지 않으면 어떠한 작업도 하지 말 것 △본업이 안전관리, 부업은 시공관리라는 마인드로 업무에 임할 것 △안전에 투입되는 예산은 초과하더라도 적극 집행할 것 △7대 안전보건 골든룰(S&H Golden Rules)을 회사 문화로 정착할 것 △현장 정리정돈 및 청소청결은 안전의 지름길임을 명심할 것으로 정했다.

이날 현장소장들은 행사 훈시에서 대표이사 5대 안전보건 강조사항 준수를 결의했다. 현장에는 관련 현수막과 표지판도 설치됐다. 같은 날 합동 안전보건 점검도 함께 이뤄졌다.
안전문화운동에서는 7대 안전보건 골든룰(2M 이상 고소작업 시 안전대 착용 및 안전고리 체결하기, 추락위험구간 안전시설물 임의해체 하지 않기 등)을 점검하고 안전의식 강화를 위한 안전모 이름표 부착 및 이름 불러주기, 안전조회 시작 전 근로자 맞이하기 등이 진행됐다.

동부건설은 지난해 11월 법무법인 대륙아주를 컨설팅업체로 선정하고 중대재해처벌법 시행과 중대재해 발생에 대비한 안전보건관리체계 점검 및 구축을 진행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대표이사의 철학과 의지가 담긴 동부건설만의 안전문화를 전 임직원 및 종사자가 체화할 수 있도록 적극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