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美 튜나인베, 디지털 헬스케어 '브이엔티씨'에 투자

[fn마켓워치]美 튜나인베, 디지털 헬스케어 '브이엔티씨'에 투자

[파이낸셜뉴스]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브이엔티씨(VNTC)’는 미국 튜나인베스트먼트로부터 5번째 투자유치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튜나인베스트먼트는 유튜브 창업자로 잘 알려진 스티브 첸(Steve Chen)이 이끄는 투자사다. 스티브 첸은 27세에 유튜브를 설립해 창업 18개월 만에 구글에 16억 5000만달러(약 2조원)에 매각했다. 그는 유튜브 매각 후에도 실리콘 밸리에 머물며 창업과 투자를 지속하다 최근에는 대만으로 돌아가 활동 중이다.

앞서 브이엔티씨는 2017년 엘에스케이인베스먼트를 시작으로 인라이트벤처스(2018년), 한화투자증권(2020년), 크리스탈 지노믹스(2021년)로 부터 투자 유치를 받은 바 있다.

브이엔티씨는 2016년 창업해 설립초기 부터 ‘척추측만증’ 분야에 주력했다. 총 9건의 관련 분야 국내외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출시 제품인 ‘스파이나믹’은 척추측만증 환자들의 순응도를 높이면서도 교정력을 강화했다.
기존의 딱딱한 플라스틱 소재 대신 부드럽고 유연한 소재를 사용해 착용 순응도를 높였다. 2018년 식약처와 미 FDA 승인을 받았으며, 2022년 미국내에서 PDAC 보험 코드를 발급 받았다.

노경석 브이엔티씨 대표는 “실리콘 밸리의 전설과도 같은 창업자에게 투자를 받게 되면서 자사의 기술력과 글로벌 사업 확장성을 인정받았다고 생각하며, 이를 계기로 계획 중인 사업에 추진력을 얻게 되었으며, 지속적으로 환자 관점에서 병증과 제품을 이해하고 연구 개발해 더 나은 메디컬 솔루션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