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남시, 몽골에 의료관광홍보센터 설치

몽골에서 진행된 성남시 의료관광사업 마케팅 현장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성남시 제공) © News1
몽골에서 진행된 성남시 의료관광사업 마케팅 현장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성남시 제공) © News1

(성남=뉴스1) 김평석 기자 = 경기 성남시가 의료관광홍보센터를 몽골 울란바토르에 설치해 코로나19로 주춤했던 해외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시는 의료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몽골 현지 여행사 18곳과 몽골 제 1·2국립병원을 대상으로 성남의 의료기술·관광 상품 설명회 등을 하고, 현지에 의료관광 홍보센터를 개소했다.

몽골 의료관광홍보센터는 다모의료앤문화관광협동조합 울란바토르 지점 사무실에 마련됐다.

조합 측이 운영을 맡았으며 한국어와 몽골어가 능통한 직원 4명이 상주한다.

현지인을 대상으로 성남시 의료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상담, 의료관광 상품 개발 등을 통해 몽골 의료관광객을 성남에 유치하는 역할을 한다.


시는 몽골 의료관광객 수(200여 명·전체 5235명의 4%)를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수준으로 회복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몽골 현지에서 만난 20곳의 기업·병원 관계자들을 성남국제의료관광컨벤션(10월 27~29일) 행사에 초청해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성남시 의료관광홍보센터는 몽골 울란바토르 외에 중국 청도(2017년), 대만 이란현(2018년), 베트남 하노이(2019년), 중국 상하이(2019년)에 설치돼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