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마켓워치 >

[fn마켓워치]칸서스, 폴라리스쉬핑 백기사로

관련종목▶

최대주주에 1600억 대출..질권설정된 주식매도 청구권 채무 전액 상환
3대 주주 지분 포함하면 총 4000억 규모
[fn마켓워치]칸서스, 폴라리스쉬핑 백기사로

[fn마켓워치]칸서스, 폴라리스쉬핑 백기사로

[파이낸셜뉴스] 칸서스자산운용은 17일 칸서스시그니처쉬핑일반사모특별자산투자회사가 폴라리스쉬핑의 최대주주 폴라에너지앤마린에 1600억원을 대출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폴라에너지앤마린은 에이치PE가 호반건설에 매각한 폴라리스쉬핑 주식 22.2% 및 폴라에너지앤마린 지분 58.35%가 담보로 질권설정된 주식매도 청구권 채무를 전액 상환한다.

앞서 호반건설 컨소시엄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폴라리스쉬핑 기업결합승인을 받아, 에이치PE와 거래를 종결했고 2대 주주로 올라섰다.

하지만 칸서스자산운용, 폴라에너지앤마린과 합의를 통해 채무를 전액 상환하고, 질권 등을 해제했다. 호반건설 컨소시엄이 단기간에 매각 차익을 실현하고, 폴라리스쉬핑은 높은 이율의 주식매도청구권 채무를 해소했다는 설명이다.

에이치PE는 폴라리스쉬핑 2대주주로 2012년 △폴라리스오션 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전문회사를 통해 지분 22.17%(2077만1700주)와 △파로스 기업재무안정 사모투자전문회사가 보유한 폴라리스쉬핑 신주인수권 592만6000주 △폴라리스쉬핑 최대주주 지분이 담보인 질권 등 권리 일체를 보유하며 대주주에 대한 주식매도청구권을 실행했다. 하지만 폴라리스쉬핑이 마땅한 투자자를 찾지 못해 그동안 주식매도청구권을 상환받지 못해 호반건설 컨소시엄에 매각한 바 있다.

칸서스자산운용은 폴라리스쉬핑과 협업, 3대주주인 이니어스·NH PE 컨소시엄이 가진 지분 13.62%(1275만주)와 보유중인 전환사채도 약 2000억원대에 인수한다. 총 상환액의 10% 계약금을 이미 납부했고, 연장 만기내에 잔금을 모두 상환할 계획이다. 폴라리스 2, 3대주주 지분을 사들이는데 필요한 금액은 4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거래는 법무법인 광장이 칸서스자산운용을, 법무법인 율촌이 폴라에너지앤마린을 대리했다. 별도 재무자문사는 선정하지 않았다.

칸서스자산운용은 "이번 투자로 폴라리스쉬핑은 오랫동안 회사의 지배구조 리스크로 지적되며 M&A에 걸림돌이었던 2, 3대 주주의 주식매도청구권 채무를 해소하고 이들이 보유한 36%의 지분을 되찾아오게 됐다. 칸서스자산운용은 이번 대출을 시작으로 회사에 대한 M&A를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업결합 신고 및 출자 승인등 칸서스자산운용의 펀드가 M&A를 위한 각종 승인을 득한 후 바로 2000억원 내외의 유상증자를 실행해 폴라리스쉬핑의 대주주가 될 계획"이라며 "그동안 대주주 및 지배구조 리스크로 침체되었던 폴라리스쉬핑의 신용도를 높이고, 신규 운송계약 확보에 주력함으로써 폴라리스쉬핑의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폴라리스쉬핑은 2004년 설립, 수익성이 높은 벌크선 부문을 주력으로 하는 중견선사다. 폴라시스쉬핑은 2019년 말 기준으로 총 37척의 선박을 보유하고 있다. 이중 주력인 재화중량 30만이상의 초대형광석운반선(VLOC) 보유기준으로 세계 1위 기업이다.

2012년부터 세계최대 철광석 수출업체 브라질 발레(VALE)와 POSCO(포스코), 한국전력, 현대글로비스 등과 장기운송계약을 체결하고 철광석과 석탄, 곡물 등의 화물을 운송하고 있다.
25년 장기운항계약에 힘입어, 해운업 경기에 영향을 받지 않고 설립 후 꾸준히 이익을 창출해왔다는 평가다.

2021년에는 매출 1조325억원, 영업이익 1862억원, 당기순이익 1712억원을 기록했다. 2022년 1분기 매출은 2800억원,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각각 464억원, 412억원을 달성했다.

ggg@fnnews.com 강구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