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한남대 베트남 유학생에게 찾아온 ‘기적’"

루푸스 발병, 유학생회 모금운동 · 병원측 치료비 감면
한남대 국제교류팀 교직원들이 베트남 유학생인 후엔 학생이 입원한 병원을 찾아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한남대 국제교류팀 교직원들이 베트남 유학생인 후엔 학생이 입원한 병원을 찾아 성금을 전달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이렇게 많은 분들이 제게 관심을 갖고 도와주셔서 삶의 의지와 힘을 얻었습니다”
한남대학교의 베트남 유학생 ‘거동 가 후엔’(국어국문·창작학과 2년)은 한국에서 ‘기적’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후엔 학생은 코로나19에 감염됐고 후유증으로 치료를 계속 받아왔다. 최근 증세가 악화돼 을지대학병원에 입원하게 됐고, 자가면역 질환인 ‘루푸스’ 진단을 받았다.

루푸스는 신체를 지키는 면역세포가 건강한 자신의 조직을 공격하는 질환으로 피부, 관절, 신경 손상뿐 아니라 전신에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난치성 질병이다.

후엔 학생은 입원치료를 받으면서 760여만 원의 병원비가 청구됐다. 외국인 유학생이 홀로 감당하기 힘든 액수였다.

그러나 타국에서 병을 치료하며 병원비 마련에 전전긍긍하던 후엔 학생에게 기적이 찾아왔다.

학생의 어려운 사정과 강인한 학업 열의에 감동 받은 주치의인 을지대병원 류마티스내과 신동혁 교수의 특별한 배려로 치료비 630여만 원을 감면받게 된 것이다. 여기에 후엔 학생을 돕기 위해 베트남유학생회가 모금활동을 펼쳤고 유학생들과 ‘주섬김 교회’에서 약 570여만 원의 성금을 모금했다.
더불어 유학생들을 중심으로 간병 자원봉사를 조직해 지원하고 있다.

후엔 학생은 “이렇게 많은 사랑과 도움을 기대하지 못했는데 정말 놀랍고 감사하다”며 “열심히 치료받고 건강해져서 은혜에 보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남대 국제교류팀은 베트남유학생회와 협의해 성금으로 후엔 학생의 치료비를 지불하는 한편, 남은 성금은 ‘외국인유학생 긴급생활지원 기금’을 조성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