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NHN, 300억원 자사주 매입한다…올해만 418억원 매입

관련종목▶

추가 주주환원책 실행 예정
"주주와 진정성 있는 소통 이어나갈 것"
[파이낸셜뉴스] NHN이 수백억원 규모의 자사주 추가 매입을 결정했다.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한 결정이라는 설명이다.

NHN은 주가 안정화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신규 자사주 매입에 나선다고 20일 공시했다. 매입 규모는 총 110만주, 전일 종가 기준 300억원에 달한다. 장내매수를 통해 오는 21일부터 취득에 나설 계획이다.

NHN CI. NHN 제공.
NHN CI. NHN 제공.
NHN 측은 "이번 자사주 취득은 NHN이 지금까지 진행한 자사주 매입 건 가운데 금액 기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라며 "적극적인 주가부양 의지로, 금번 취득 예정인 자사주는 6개월 내 처분 계획 없이 NHN의 주주환원정책에 따라 결정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NHN은 앞서 지난 5월 118억원가량의 자사주를 매입한 바 있다.
이번 신규 취득 건까지 합하면 올 상반기에만 418억원 자사주를 매입한 셈이 된다. 지나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는 총 869억원에 달하는 자사주를 취득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보통주 1주당 1주 신주를 발행하는 무상증자를 결정했다.

NHN 정우진 대표는 "NHN은 회사의 성과를 주주들과 나눌 수 있는 주주환원정책을 지속적으로 수립하고, 이를 주주 여러분들과 보다 진정성 있게 공유하고 소통할 계획이다"며 "주주가치 향상과 모범적인 지배구조 확립을 통해 IT 업계 최고 수준의 ESG 경영 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
키워드#NHN #자사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