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fn이사람] “50평 주택도 레고 끼워 맞추듯 뚝딱… 나흘이면 다 짓죠”

권주일 YMK종합건설 대표
지붕·외벽·계단 등 공장서 제작
현장서 조립하는 모듈러 주택
간편한데다 공사시간 줄여 인기
YMK종합건설의 ‘주택백화점’
설립 1년반만에 50억 매출 올려
[fn이사람] “50평 주택도 레고 끼워 맞추듯 뚝딱… 나흘이면 다 짓죠”
최근 모듈러주택의 주가가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를 거쳐 엔데믹 시대가 도래하면서 도심을 떠나 자연환경에 살고 싶은 주거욕구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권주일 YMK종합건설 대표(사진)는 "모듈러 주택 시공브랜드 '주택백화점'을 기반으로 주거수요가 높아지는 세컨드하우스와 전원생활에 대한 시장을 공략 중"이라고 전했다.

22일 서울 서초구 YMK종합건설 본사에서 권 대표를 만났다. YMK종합건설은 유럽과 북미 모듈러주택·프리팹주택(통칭 모듈러주택)을 직수입해 국내에 시공하는 주택 플랫폼 업체다. 지난해 3월 설립됐다. 모듈러주택은 레고처럼 네모난 모듈을 공장에서 제작해 건설현장에서 설치하는 주택이다. 프리팹주택 역시 주택의 각 구성품 지붕, 외벽, 내벽, 바닥, 기둥, 계단을 미리 공장에서 제작해 건설현장에서 집을 만든다.

권 대표는 "국내에서 모듈러주택이란 용어가 더 흔하게 쓰이지만 프리팹주택이 국내시장에 더 적합하다"고 말한다. 모듈러주택은 주로 도심이 아닌 시골에서 시공되기 때문이다. 그는 "국내 시골 도로는 비좁아 모듈을 실은 화물차량이 진입하기 어려운 곳이 많다"며 "프리팹은 자동화된 공장에서 자재들이 1㎜ 오차도 없이 레이저로 잘려 현장에 온다. 이를 조립하면 돼 간편하다"고 말했다.

모듈러주택은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각광받는 주택이다. 공사비가 저렴하기 때문이다. 철근과 콘크리트로 짓는 전통적 건축방식보다 10~30% 공사비를 줄일 수 있다. 공사기간도 단축할 수 있다. 권 대표는 "공장에서 제작한 골조를 현장에서 신속하게 조립하면 기존 건축방식인 콘크리트 양생 등이 필요없다"며 "165㎡ 모듈러주택은 골조 세우는 데 목수 6명이서 4일이면 되지만 같은 조건에서 콘크리트 방식은 한 달반 걸린다"고 말했다.

권 대표는 모듈러주택의 정밀성과 기밀성을 강조했다. 인부의 손이 아닌, 공장에서 정확히 제작된 자재를 조립하다보니 누수가 없고 단열이 뛰어나다는 것이다. 그는 "철근, 콘크리트로 지은 주택 외벽은 30㎝ 남짓인 반면 모듈러주택은 내외장 마감을 포함하면 45㎝"라며 "모듈러주택은 단열재가 32㎝ 이상 들어가 최소한의 냉난방으로 적절한 실내온도를 유지할 수 있는 패시브하우스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YMK종합건설은 주택백화점이라는 브랜드를 내세웠다. 고객상담을 거쳐 주문제작 방식으로 설계를 하고 해외 모듈러주택 자재를 들여와 국내에서 시공하는 절차를 거친다. 설립 후 1년반 만에 현재까지 18채 모듈러 주택을 시공하고 매출 50억원을 기록했다.
직원은 10명이지만 성장세가 계속되고 있다. 현재는 해외 모듈러주택 전문업체에서 완성된 자재를 들여오지만 앞으로 기술이전을 통해 국내에 공장을 세우려고 한다.

권 대표는 "코로나19로 답답함을 느끼던 사람들이 교외에서 전원생활을 하려는 수요가 높아지면서 모듈러주택 인기가 시작됐다"며 "강남 고가주택을 보유한 사람들이 세컨드하우스 개념으로 모듈러주택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