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용산 대통령실 찾은 성주·김천 주민들 "사드 정상화 반대"

"사드기지 정상화는 동북아 평화와 주민의 일상을 망가뜨리는 일"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사드 기지 정상화 반대 성주·김천 주민 상경투쟁'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주원규 기자
23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사드 기지 정상화 반대 성주·김천 주민 상경투쟁'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주원규 기자


[파이낸셜뉴스] 사드 반대 단체 회원들이 23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철거와 공사 중단을 촉구했다.

사드철회평화회의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드기지 정상화는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 평화와 주민의 일상을 모두 망가뜨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에는 성주·김천 주민 약 20명을 포함해 50여명이 참석했다.

발언에 나선 강현욱 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은 "국방부가 환경평가위원회에 주민들이 참석 거부하고 있는데도 졸속 통과를 예고했다"며 "윤석열 정부가 해야하는 일은 사드 기지 정상화가 아니라 불법 공사 중단"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동욱 사드 배치 반대 김천시민 대책위원회 위원장은 "100여명이 사는 노곡리 마을에 9명의 암환자가 발생했고, 이미 5명은 운명하셨다"며 "제대로 믿을 수 있는 전자파 측정 결과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최근 '사드 기지 정상화'라는 아래 시행되는 경찰작전에 주민들이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등 주민들의 일상이 파괴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반 환경영향평가 거부 △주 5회경찰작전 중단 △사드기지 배치 철회 등이 담겨 있는 요구서한을 용산 대통령실로 전달하기도 했다.

국방부는 최근 기지 내 물자 반입 횟수를 주 3회에서 5회로 늘리며 사드 배치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는 한편, 사드기지 환경영향평가협의회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다만 성주 주민들이 환경평가협의회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히며 진행에 난항을 겪고 있다.

사드는 2017년 4월에 도입됐다. 성주·김천을 포함한 인근 주민들은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강력히 반발해왔다.
박근혜 정부 배치 결정 당시 중국이 강하게 반발하며 한국에 대한 자국민 단체관광을 금지하는 등 이른바 '사드보복'을 시행했다. 문재인 정부는 일반환경영향평가 후 사드 정식 배치를 추진했으나 사드 배치 반대 주장과 국제여론을 의식해 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통령 후보 시절 사드 추가 배치를 공약했으나, 인수위 때 공약을 철회한 바 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주원규 기자
키워드#사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