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현대무벡스, PTC코리아와 MOU…"제조·물류 스마트솔루션 협력"

현대무벡스 이상돈 솔루션사업본부장(좌측)과 PTC코리아 제품영업총괄 이연자 상무. 현대무벡스 제공
현대무벡스 이상돈 솔루션사업본부장(좌측)과 PTC코리아 제품영업총괄 이연자 상무. 현대무벡스 제공


[파이낸셜뉴스] 현대무벡스는 23일 PTC코리아와 ‘제조·물류 스마트솔루션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양사는 우선적으로 ‘예지보전’(설비고장·수명예측)과 ‘산업안전관리’ 솔루션 고도화·사업화 협력에 나선다.

현대무벡스가 보유한 ‘예지보전 솔루션’과 PTC의 산업용사물인터넷(IIoT), 제품수명주기관리(PLM) 기술을 융합, 모바일 디지털트윈 화면 하나로 현장의 기계·설비를 실시간 파악할 수 있는 혁신적인 산업 환경을 구축한다.

또한, PTC의 증강현실(AR) 플랫폼을 기반으로 신개념 ‘산업안전관리 솔루션’도 공동 개발한다. 중대재해를 예방하고 작업효율과 숙련도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 양사 기술이 집약된 데모센터(시험운영공간)도 구상하고 있다.

현대무벡스는 국내 최고 수준의 스마트물류 설비(H/W)와 함께 시스템통합(SI) 역량도 보유하고 있다.

특히 클라우드 기반 ‘예지보전 솔루션’을 기반으로 국책과제 ‘2022년 핵심산업 클라우드 플래그십 프로젝트’의 서비스사업자로 선정돼 연말까지 정부지원을 통해 서비스 고도화를 추진한다.

현대무벡스는 “PTC의 스마트 혁신 기술과 무벡스의 견고한 스마트물류·제조 사업 네트워크가 결합하면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다”며 “스마트솔루션은 잠재성이 무한한 만큼 스마트물류·제조 자동화 사업을 견인할 수 있는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