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0.5선' 이재명, 민주당 워크숍 참석.. 당대표 출마여부엔 "낮은 자세로 듣고 있다"[현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3.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2022.06.23.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개회식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의 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오후 충남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 개회식에 참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는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의 패인을 분석하고 오는 8월 전당대회 운영을 포함한 당 쇄신 방향과 함께 최근 민생 문제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이른바 '이재명 책임론', '세대교체론', 전당대회 룰(rule) 등을 둘러싼 다양한 목소리가 분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2022.6.23. 뉴스1
[파이낸셜뉴스] 6.1 보궐선거에서 인천 계양을에 당선된 '0.5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민주당 의원 워크숍에 참석했다. 이 의원의 당 대표 출마가 이번 워크숍의 최대 토론 의제로 떠오른 가운데 이 의원은 "낮은 자세로 의견을 계속 듣고 있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재명 의원은 이날 충남 예산 리솜리조트에서 1박 2일간 열리는 민주당 전체 의원 워크숍에 참석했다. 이 의원은 "초선의 초행길이라 그렇다"며 다른 의원들보다 약 30분 늦게 워크숍 장소에 도착했다.

이 의원은 워크숍 참석 의미에 대해 "몇 차례 의원들과 의논할 자리가 있기는 했는데, (그간은) 제가 참석하는 것보다 전해듣는 게 훨씬 낫다고 판단했다"며 "(그런데) 워크숍은 중요한 일정이기 때문에 의견도 같이 나누고, 모두 다 선배 의원님들이기 때문에 선배 의원님들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자신이 '0.5선'으로서 다른 의원들의 의견을 듣겠다며 자세를 낮춘 셈이다.

이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 여부, 전해철 의원의 당 대표 불출마 선언 등 현안에는 말을 아끼는 모습이었다.

이번 워크숍의 최대 화두가 된 자신의 당 대표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제가 아직 어떤 결정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의원님들을 포함해서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재선 의원들이 '대선·지선 패배에 책임있는 분들의 불출마'를 촉구한 점, 전해철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한 점에 대해서도 "특별한 의견이 없다"고 했다.

워크숍에서 공개적으로 출마 자제를 요구할 경우에 대해서는 "천천히 생각해보겠다"며 역시 즉답을 피했다.

대선 패배에 대한 책임과 관련해서 어떤 의견을 밝힐 것인지 묻자 이 의원은 "열심히 의견을 듣고 있다. 전에도 말씀드렸던 것처럼,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제게 있다"고 답했다.

이 의원에게도 이번 워크숍이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판단하는 중대 분기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초선·재선·더좋은미래·초재선 그룹 발표에서도 '세대 교체론', '선거 패배에 책임이 있는 이들의 불출마 촉구' 등이 공개적으로 나왔다. 8월 28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재명 의원뿐 아니라 홍영표·이인영 의원에게도 '2선 후퇴' 압박이 거세지고 있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