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

‘케인스주의’ 국내 전파… 경제학의 거목 지다

조순 전 경제부총리 별세
서울대 교수때 조순학파 키워
필독서 ‘경제학원론’ 집필하기도
부총리 이후 한은 총재로 활약
서울시장 등 정치사에도 족적
뉴스1
뉴스1
한국 경제학계의 거목이자 관료, 정치인이었던 조순 전 경제부총리(사진)가 23일 새벽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4세.

조 전 부총리는 서울대 교수 시절 '조순학파'를 탄생시킨 경제학계 대부였고, 이후 경제부총리로 활약했다. 서울시장 당선으로 정치권에 입문한 뒤에도 대선 후보, 한나라당 초대 총재 등 제2의 전성기를 누리며 정치사에 수많은 족적을 남겼다.

이날 의료계와 유족에 따르면 고인은 서울아산병원에서 노환으로 치료를 받던 중 타계했다.

1928년 강원 강릉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기고와 서울대 상대를 졸업했다.

교수 시절에는 '케인스주의' 경제학을 국내에 처음 전파한 주인공이자 정통 경제학자로 불렸다.

고인은 1960년 미국 유학길에 올라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귀국 뒤 경제학자로 서울대 강단에 섰다. 이때 '한국 케인스'라는 별명을 얻었고, '조순학파'가 탄생했다. 1974년 제자인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함께 쓴 '경제학 원론'은 케인스주의를 본격적으로 쓴 최초의 경제학 교과서로 인기를 누렸다.

고인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발탁으로 1988년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을 맡아 관료로 새 길을 걸었다. 이후 한국은행 총재를 지낸 조 전 부총리는 중앙은행 한은의 독립성 강화를 주장하며 정부와 갈등을 빚는 과정에 '대쪽' 이미지를 얻었다.

고인은 아태평화재단 자문위원으로 맺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의 인연으로 1995년 민주당에 입당, 정치권에 입문했다. 이후 민선 1기 서울시장으로 당선 뒤 얻은 별명이 '서울 포청천'이다. 아스팔트 여의도를 여의도 공원으로 조성한 것은 시장으로 대표적 업적이다.

1997년에는 15대 대통령 선거에 후보로 출마해 한때 25% 안팎의 지지율을 보였다. 마침 한국을 강타한 국제 금융위기 상황에서 경제전문가 출신 후보로 부각됐다. 이후 새로 출범한 한나라당의 초대 총재를 거쳐 2000년 새로 창당한 민주국민당이 16대 총선에서 참패하며 사실상 정계은퇴를 했다.


이창용 한은 총재는 이날 고인에 대한 추모 메시지를 통해 "경제학자로서는 물론이고 한은 총재와 경제부총리로 한국 경제발전에 큰 족적을 남기신 분"이라고 했다. 유족은 장남 조기송 전 강원랜드 대표 등이 있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아산병원, 장지는 강릉 구정면 학산이다.

cerju@fnnews.com 심형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