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KT, 스마트홈으로 중증장애인 일상 돕는다

AI케어서비스 보급 확대
시설 10여곳에 IoT 기기 등 구현
음성으로 조명·TV 등 가전 제어
약 복용시간 알리고 음악·게임도
KT가 신체 기능에 제약이 있고 보행이 어려운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AI 케어 서비스 보급에 나섰다. 중증장애인 A씨가 23일 서울 서대문구 자택에서 AI 케어서비스를
KT가 신체 기능에 제약이 있고 보행이 어려운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를 대상으로 AI 케어 서비스 보급에 나섰다. 중증장애인 A씨가 23일 서울 서대문구 자택에서 AI 케어서비스를 통해 간단한 음성명령만으로 댁내 가전을 제어하고 있다. KT 제공

#. 서울 서대문구에서 거주하는 중증장애인 A씨는 소뇌위축증이라는 희귀병을 앓고 있어 제대로 걷거나 서지 못한다. 평상 시 활동지원사 도움이 없으면 간단한 일상생활도 어렵다. 전등을 켜기 위해 긴 막대를 사용하거나 택배 수령 시 현관 비밀번호를 알려줘야 해 불편함과 사고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

KT가 이 같은 중증장애인 일상 자립을 돕고 사회적 안전망 공백을 채우기 위해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등 기술을 동원한다.

KT는 일상생활에 불편을 겪는 탈시설 중증장애인 가구 대상 AI케어서비스 보급에 나섰다고 23일 밝혔다.

중증장애인 거주시설 10여곳에서 AI 스피커와 IoT 기기를 연동해 중증장애인 생활 공간을 스마트홈으로 구현한다. 이를 기반으로 265일 24시간 AI케어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앞서 KT는 연세대 교원창업벤처 ㈜엠엘피, 서울북부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와 협력해 대상 가구를 선정했다. 이후 대상자 질환이나 환경에 따라 각기 다른 수용르 파악해 가정마다 세심하고 적절한 서비스가 제고오딜 수 있도록 3개월 간 면밀한 사전 조사를 진행한 바 있다.

KT AI케어서비스를 통해선 거동이 불편한 중증장애인들이 간단한 음성 명령만으로 조명을 비롯해 선풍기, 가습기, 공기청저기, TV 등 가전을 직접 제어하거나 커튼을 열고 닫을 수 있다.

외부인 방문 시에는 비밀번호를 노출하거나 현관까지 이동하지 않아도 원격으로 방문객을 확인하고 문을 열어줄 수 있게 된다. 위급 상황 시에는 KT 텔레캅-119 연계 시스템을 통해 24시간 신속하게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이외 약 복용 시간을 알려주거나 지니뮤직을 통한 음악 서비스, 인지 장애 예방을 위한 게임 등 일상 전반 영역에서 종합적인 건강 돌봄·생활편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달부터 KT가 제공하는 AI케어서비스를 이용 중인 A씨는 "이제는 불을 켜기 위해 스위치를 누를 긴 막대를 가지러 기어가지 않아도 되고, 말만 하면 불을 켜고 TV도 볼 수 있다"며 "누군가 도와주거나 지켜봐주지 않아도 내 스스로 일상생활을 꾸려나갈 수 있다는 점이 가장 감격스럽다"고 설명했다.

한편 KT는 지난해부터 지자체와 함께 독거 혹은 치매 노인들을 대상으로 AI케어서비스를 보급해 왔다.
향후에도 정부기관 및 지자체와 협력해 디지털 플랫폼 역량을 활용한 취약계층 돌봄 분야 디지털 혁신을 가속화할 예정이다. 나아가 누구나 안전하고 편안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KT ESG경영추진실장 김무성 상무는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KT가 가진 국내 최고 수준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다양한 영역의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고객의 삶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것이 KT ESG 경영의 지향점이다"며 "앞으로도 디지털플랫폼 역량을 기반으로 사회적 약자 앞에 놓인 장벽을 허물고 나아가 이들의 실질적인 삶의 질 향사에 앞장설 것"이라고 전했다.

jhyuk@fnnews.com 김준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