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준석 "윤리위가 尹의중? 전혀 아냐..'당 최소 개입' 천명했다"

"尹, 당에 과도한 개입하면 민주당 공격소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권성동 원내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당 중앙윤리위원회가 어떤 행동을 했을 때 그것이 대통령의 의중인지 의심하는 분들도 있고, 용산(대통령실)에서 의지가 있었는지 의심하는 분들도 있는데 전혀 그런 상황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중앙대학생위원회 고려대학교 지부 창립총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당내 문제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최소한의 개입을 하겠다고 천명한 적도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를 겨냥, "당 운영에 대한 생각 등을 봤을 때 이분들이 대통령의 의중을 잘 못 이해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대통령, 용산 의지가 반영된 것은 전혀 아니라는 취지로 얘기한 것이다. 과도한 해석을 할 것은 없다"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윤 대통령이 당내 혼란을 잠재우기 위해 움직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선 "대통령이 당내 현안에 대해 과도하게 개입하시게 되면 그것은 그것대로 더불어민주당 공격소지가 있을 수 있다"며 "최대한 당내문제는 당내 구성원들이 각자 톤다운을 해서 외부 영향 없이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취지에서 지난 월요일에 비공개 최고회의를 당분간 최소화하자고 얘기한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당내 텐션을 줄이는 방식으로 해서 당내에서 잘 해결될 수 있도록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의원이 '이준석 대표 흔들기를 해서 2030이 빠져나가면 다시 자유한국당 된다'는 말은 한 것에 대해 동의하느냐는 질문엔 "그런 수순에 동의하진 않지만 적어도 최근 당내에 윤리위부터 시작해 여러 문제가 부정적으로 대중에 노출되는 경향이 있어서 젊은 세대 이탈은 저도 걱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혁신위라는 조직에 대해 초기에 조직적인 저항이 있었다"며 "그런 부분이 대중에게 안좋은 모습 비쳐질까 우려하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혁신위 사조직' 논란 문제를 일부 최고위원이 제기했는데, 오늘 최고위원회에서 또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혁신위 김뺴는 지적이 꼭 필요했었나 안타깝다"고 덧붙였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