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피격 사건 靑 개입 확인"...유족 "文 6시간 공개하라"

국민의힘 "서훈, 귀국해 입장 밝혀야"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유족인 이래진 씨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유족인 이래진 씨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권성동 원내대표 등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TF와 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을 향해 '해양수산부 공무원(故 이대준씨) 피격사건'과 관련한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국방부 조사 결과를 번복한 정황이 확인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씨의 형 이래진씨는 '문재인 대통령의 6시간' 공개를 요청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해수부 공무원 피격사건 진상조사 태스크포스(TF)' 유족 초청 간담회에서 "아직까지 서 전 실장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외국에 머무르고 있다는 소문이 있는데 외국에 있다면 서둘러 귀국해 사건의 진실을 밝힐 의무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당 TF 단장인 하태경 의원은 전날 국방부를 방문해 서주석 전 NSC 사무처장 명의의 공문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당시 국방부가 공무원 시신이 소각됐다고 발표했지만 이후 '시신 소각이 확실하지 않다'는 식으로 번복한 데에는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하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에서 왜곡을 지시한 책임자가 서주석 당시 1차장"이라며 "서 전 차장 지시로 국방부에 '시신 소각'으로 확정한 입장을 바꾸라는 공문이 내려갔다"고 주장했다. 다만 서 전 차장은 '소각 확인'을 '소각 추정'으로 바꾸라는 지시를 내린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권 원내대표는 "해양경찰은 정신공황 도박빛 같은 자극적 단어를 동원해 월북을 기정사실화했다. 유족들이 얼마나 억울하고 답답한 시간을 견뎌왔을지 짐작도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늦게나마 국방부와 해경 역시 기존 월북 판단에 대한 명확한 근거가 없었음을 고백하고 유가족에게 공식 사과했고 국가안보실은 유족들이 제기한 정보공개청구 소송의 항소를 취하했다"며 "하지만 여전히 진실은 봉인돼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대통령 지정 기록물 공개에 대한 협조를 촉구했다.

그는 "대통령지정기록물은 국회의원 3분의 2이상 찬성과 고등법원 영장있으면 열람이 가능하다. 이 사건을 정쟁으로 몰아가려 하지만 결코 정쟁이 될 수 없다. 하루빨리 공개를 위한 양당간 협의절차에 착수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래진씨는 "수많은 외침과 노력 덕에 조금씩 진실의 문이 열리고 있다"며 운을 뗐다.

이어 "지난 정부의 만행과 속속 드러나는 끔찍한 일들을 앞으로 국민께서 어떻게 바라보고 생각할지 자못 궁금하다"며 "저는 골든타임 6시간 그리고 대통령의 시간을 밝히기 위해 정보공개 청구를 했지만 대통령께서 스스로 국민과 싸우지 않겠다고 약속하셨었는데, 보기좋게 어제 대통령기록물 (공개) 완전 거부를 밝혔다"고 했다.

그러면서 "힘없고 부족한 한 사람의 국민이지만 대한민국의 안전과 국민을 위해서 한발 나아가겠다"고 했다.

이씨의 유족은 오는 27일 민주당 지도부를 찾아가 대통령기록물 공개를 요청할 예정이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