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마약류 폐해 심각성 알리자"…36회 세계마약퇴치의 날 기념행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월 26일 '제36회 세계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마약류 오·남용의 위험성을 알리고 불법 마약 퇴치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24일 서울시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뉴스1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월 26일 '제36회 세계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마약류 오·남용의 위험성을 알리고 불법 마약 퇴치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24일 서울시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6월 26일 '제36회 세계마약퇴치의 날'을 맞아 마약류 오·남용의 위험성을 알리고 불법 마약 퇴치에 대한 관심과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24일 서울시 강남구 삼정호텔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서는 '의료용 대마' 도입 등 희귀질환자 치료 기회 확대 등에 기여한 김홍동 한국뇌전증협회장에게 국민 훈장이, 마약의 해외 밀반입 단속과 취약계층의 마약 중독 예방을 위해 활동한 김대규 경찰정 경정에게 근정포장 등 총 19점의 훈·포장과 표창이 수여됐다.

식약처는 14개 정부 부처와 범정부 '마약류대책협의회'를 구성하고 마약류 불법유통 근절에 나서고 있다.
또한 마약 중독자의 재활을 지원하고 의료용 마약류 적정 처방환경을 조성하며 마약류 의약품을 사용하는 희귀질환자의 치료 기회도 확대하고 있다.

오유경 식약처장은 이 자리에서 "불법 마약류 근절부터 중독자 사회복귀 지원까지 빈틈없이 촘촘하게 관리하겠다. 정부의 노력에 더해 국민 모두가 마약류 폐해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마약류 퇴치 홍보대사가 되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