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천시, 코로나19로 묵였던 삼천포유람선 운항 재개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사천=뉴시스] 차용현 기자 = 경남 사천시가 자랑하는 한려해상국립공원의 빼어난 해상 절경을 삼천포유람선을 타고 볼 수 있게 됐다.

24일 사천시 등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장기 휴업 중이던 삼천포 유람선이 사천해양경찰서의 안전점검을 받고 최근 운항을 시작했다.

3개 코스로 운항하는 유람선은 2020년 한국관광공사 야간관광 100선에 선정된 ‘창선·삼천포대교’, 경남비경 100선에 선정된 ‘신수도’, 경남도내 비대면 안심 관광지 13선인 남일대해수욕장, 사천 8경인 남일대 코끼리바위 등을 둘러보게 된다.

유람선은 최대 700여 명이 탑승 가능하고 주중에는 1~2회(오전 11시30분, 오후 2시), 주말에는 2∼3회(오전 11시30분, 오후 2시, 오후 3시40분)에 걸쳐 1시간 30분 정도 운항한다.


유람선협회는 사회적거리두기 전면 해제에 따른 단체관광 활성화와 다가오는 여름 휴가철 등 여행 성수기가 맞물리면서 해양관광 거점도시인 사천시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사천시의 대표 관광명소인 사천바다케이블카, 아라마루아쿠아리움, 삼천포용궁수산시장과의 연계관광으로 사천바다를 둘러보는 유람선 관광이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삼천포유람선협회 관계자는 “유람선 탑승 시 신분증을 반드시 지참해야 한다”며 “탑승 전 운항 여부를 사전 확인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