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권익현 부안군수, 보안면 등 비 피해지역 방문 "피해 최소 당부"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24일 보안면과 백산면 등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찾아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권 군수가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보안면의 한 주택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듣고 있다. © 뉴스1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24일 보안면과 백산면 등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찾아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권 군수가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보안면의 한 주택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듣고 있다. © 뉴스1

(부안=뉴스1) 박제철 기자 = 권익현 전북 부안군수가 24일 보안면과 백산면 등 집중호우 피해지역을 찾아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전 행정력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부안지역은 이번 집중호우로 지난 23일부터 24일 오전 7시 현재 평균 87.1㎜의 강수량을 기록했으며 보안면은 최고 131.5㎜의 국지성 강한 비가 내렸다.

이에 따라 부안군은 지난 23일 저녁 호우주의보 발효 때부터 농가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전 행정력을 총동원해 비상체제에 돌입하고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사전예방에 주력했다.


부안지역은 이번 집중호우로 농작물 침관수 76㏊(벼 58㏊, 콩 18㏊)와 주택침수 2개소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권익현 군수는 이날 이른 아침부터 사무실에 출근해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보안면과 백산면 등 상습 침·관수 피해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피해최소화에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으며 행정지원 사항을 최대한 지원토록 관련 부서에 당부했다.

권익현 군수는 “집중호우 피해지역 현장행정을 통해 농가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문제점에 대해서는 행정력을 총동원해 해결할 것”이라며 “침·관수된 농작물은 서둘러 물빼기 작업을 실시하고 벼의 줄기나 잎에 묻은 흙 앙금과 오물을 제거해 병해충 등을 예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