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확 죽여버릴라"…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 막말 논란

전주시의회 워크숍 참석해 직원에 폭언
우 당선인 사과에도 전주시의원들 반발
전북 전주시의회 의원들이 24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의 막말 논란에 대해 성토하고 있다.
전북 전주시의회 의원들이 24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범기 전주시장 당선인의 막말 논란에 대해 성토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전주=강인 기자】 우범기 전북 전주시장 당선인이 전주시의회 의원과 직원들에게 폭언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우범기 당선인이 해당 사안에 대해 공개 사과했지만 전주시의원들이 진정성 있는 사과를 재차 요구하며 논란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전주시의회는 지난 20일 완주군 상관리조트에서 '전주시의원 당선인 의정활동 아카데미' 행사를 가졌다. 우 당선인은 이 자리에 축사인사차 참여했다가 자리를 뜨는 과정에서 만찬장 밖에 있던 남녀 직원들이 자신에게 인사를 하자 갑자기 "확 죽여버릴라" 같은 폭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앞서 만찬장에서 우 당선인은 전주시의원들과 술을 마시면서 언쟁을 벌였다. 한 의원이 "시의회는 시정을 돕기도 하지만 방향타 역할도 하는 것이다"는 취지의 말을 하자 우 당선인은 "야 인마 안 해. 지랄하지마. 안 한다고"라는 비속어를 섞어 폭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우 당선인은 만찬장에 이어 의원 숙소로 자리를 옮겨가며 음주를 한 상태였지만 만취 상태는 아니었다는 것이 당시 상황을 지켜본 이들의 전언이다.

이날 행사에는 전주시의원 20여 명과 시의회 직원 수십 명이 참석했다.

전주시의회 내부에서부터 막말 논란이 일자 우 당선인은 24일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일 열린 제12대 전주시의회 초선 의원 당선자 워크숍에서 부적절한 발언으로 전주시의원님과 공직자분들의 마음을 상하게 한 점을 진심으로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드린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러한 언행으로 상처를 받았을 모든 시의원님과 공직자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금할 수 없으며 진심을 담아 거듭 사과드린다"며 "아울러 저를 믿고 지지해준 전주시민들에게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앞으로 저 우범기는 모든 언행에 있어 신중을 기할 것임을 약속드린다"고 다짐했다.


우 당선인의 사과에도 전주시의원들은 재차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하며 공세를 늦추지 않았다.

전주시의원 30명은 이날 오후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 당선인은 전주시의회에 출석해 의사국 직원을 포함한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라"면서 "더불어민주당 윤리위원회에 해당 문제를 자진해서 보고하고 자술한 이후 심판을 받으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욕설을 섞어가며 협박성 발언은 시장 당선자의 인성과 가치관을 짐작할 수 있는 모습이다"고 꼬집으며 "페이퍼 사과를 철회하고 의회에 직접 출석해 무엇을 잘못했는지 고백하라"고 말했다.

kang1231@fnnews.com 강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