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사 위기 '이승만 대통령 느티나무' 초록 잎 돋아 회생

고사 위기에 처했던 강원 원주시 문막읍의 이승만 대통령 느티나무가 최근 전문가의 치료를 통해 회생했다. (원주시 문막읍 제공) 2022.6.24/뉴스1
고사 위기에 처했던 강원 원주시 문막읍의 이승만 대통령 느티나무가 최근 전문가의 치료를 통해 회생했다. (원주시 문막읍 제공) 2022.6.24/뉴스1

(원주=뉴스1) 신관호 기자 = 고사 위기에 처했던 강원 원주시 문막읍 ‘이승만 대통령 느티나무’가 다시 초록 잎이 돋아나면서 회생했다.

24일 원주시 문막읍에 따르면 이 느티나무는 1957년 4월 5일 이승만 전 대통령이 지방 순방 후 서울로 돌아오던 길에 옛 문막파출소에 들르게 되면서 심게 된 사연이 담겨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사연 속 나무는 문막파출소가 이전한 뒤 아무런 보호를 받지 못해 고사 위기에 놓였다.

이에 문막읍은 지난해 말 느티나무를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기 위해 전문가에게 나무 치료를 의뢰했다.

다른 곳에 옮겨 심으면 나무의 존치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의견에 따라 원래 자리에 고사지 및 고사 위험 부분을 제거한 뒤 살균과 살충 처리를 하고, 약품을 투입해 치료했다.


이와 함께 둘레에 울타리를 세워 나무 주변을 보호하고 비료를 주는 등 나무 회생을 위한 조치를 취했다.

이런 가운데 문막읍 주민들도 죽어가던 나무에서 잎이 돋아난 것을 반기며, 물을 주고 잡초를 제거하는 등 나무 가꾸기에 동참하고 있다.

김명래 문막읍장은 “느티나무가 다시 건강하게 자라 반계리 은행나무와 함께 문막을 대표하는 생태 관광자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