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로 에너지저장장치 시장 공동개척

한국전력기술, 한전KPS·모큐라텍과 협약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 활용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및 실증사업 개요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 활용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및 실증사업 개요

[파이낸셜뉴스] 한국전력기술이 지난 22일 한전KPS, 모큐라텍과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관련 기술개발 및 사업화 공동 추진협약'을 체결했다.

별도의 협약식 없이 서면으로 이뤄진 이번 협약은 한국전력기술 박성주 미래전략기획본부장과 한전KPS 김백기 그린성장본부장, 모큐라텍 박호영 대표이사가 서명했다. 모큐라텍의 2차전지 화재방지 특허 기술에 기반해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ESS) 기술의 실증, 신규사업 공동개발 등을 위해 3사가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를 활용한 에너지저장장치는 전기자동차의 사용 후 배터리를 활용한 것으로 새 배터리 적용 장치 대비 약 50%의 가격경쟁력이 있지만 화재 등 안전성 문제가 존재해 왔다.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 화재방지 기술에 대한 특허를 보유한 모큐라텍은 지난해 12월 한국전력기술과 관련 기술개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관련 분야 협력을 지속해온 스타트업이다.

이번 협약으로 한국전력기술과 한전KPS는 모큐라텍의 기술 실증사업을 위한 공동 연구개발의 일환으로 연구개발(R&D) 자금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 기반의 에너지저장장치 기술 안정성을 확인하고 경쟁력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미래 ESS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한국전력기술 박성주 미래전략기획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우수 벤처기업과 협력·상생하기 위한 R&D 투자의 일환"이라며 "유기적인 협력관계를 통해 사용후·재사용 2차전지 에너지저장장치 분야의 공동 사업개발 협력 초석을 마련하고, 신규 비즈니스 영역을 확대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전KPS는 이번 협약을 통해 이 사업 포함 4차산업 응용기술 관련 신사업에 본격 진출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모큐라텍은 2차전지 화재방지 관련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잠재적인 시장 개척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