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대통령, 빌 게이츠와 통화…"미래의 보건 위기에 대비할 시점"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출근길 도어스테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4일 빌 게이츠 게이츠재단 공동이사장과 통화하며 글로벌 보건 협력 분야에서 우리나라의 역할을 두고 대화를 나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아침 윤 대통령과 빌 게이츠 이사장이 통화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빌 게이츠 이사장은 대통령에게 취임 축하 인사를 전달했다"며 "그 전에 빌 게이츠 이사장이 '넥스트 팬데믹을 대비하는 법'이란 책을 보내줬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은 감사 인사를 했고 두 분이 코로나19 극복과정과 전세계적 여러 어려움을 겪는 과정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고 했다.

이 관계자는 "윤 대통령은 코로나가 진정세에 접어든 지금이야말로 글로벌 보건 체계를 재정비하고 미래의 보건 위기에 대비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며 "디지털 바이오 연구개발(R&D) 육성에 있어서도 게이츠재단과 협력의 여지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글로벌 보건기구와 관련해서 게이츠 재단이 그동안 적극적으로 지원해온 감염병혁신연합(CEPI) 등 이런 보건 기구들이 앞으로도 팬데믹 대비에 중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며 "우리 정부도 앞으로 이런 기구들과 협력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이야기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