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오영훈 당선인, 민속자연사박물관서 제39대 제주지사 취임

민선 8기 제주도지사직 인수위원회 '다함께 미래로 준비위원회'(위원장 송석언. 이하 준비위원회)는 오는 7월1일 오전 10시 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제39대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
민선 8기 제주도지사직 인수위원회 '다함께 미래로 준비위원회'(위원장 송석언. 이하 준비위원회)는 오는 7월1일 오전 10시 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제39대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취임식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오영훈 제주도지사 당선인이 9일 오전 제주웰컴센터 2층 회의실에서 열린 39대 제주도지사직 인수위위원회 '미래준비위' 1차 전체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2022.6.9/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39대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취임식이 제주시 소재 삼성혈 옆 민속자연사박물관 광장에서 열린다.

민선 8기 제주도지사직 인수위원회 '다함께 미래로 준비위원회'(위원장 송석언. 이하 준비위원회)는 오는 7월1일 오전 10시 민속자연사박물관에서 제39대 오영훈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취임식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준비위는 "'다함께 미래로, 위대한 도민의 시대'를 테마로, 새로운 도약과 비전이 제대로 드러날 수 있도록 취임식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고난과 역경을 극복해온 제주도민의 저력과 자긍심을 부각하는 데 중점을 둘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취임식에는 도내 청년과 소상공인, 농수축산업인, 4·3 유족, 해녀, 장애인, 복지분야 종사자, 환경미화원, 소방, 경찰 등 각계 각층 도민 1000여명이 참석한다.

코로나 19로 힘들었던 도민들에게 일상으로의 회복을 알리고, '민선 8기 도민 정부' 출범의 순간을 일반 도민들과 함께하기 위해서다.


준비위는 “민속자연사박물관은 탐라 개벽신화를 품고 있는 삼성혈과 인접하고, 제주의 전통과 민속, 자연상 등을 내포하고 있어 새로운 도정의 출발과 제주의 문화와 역사를 가장 잘 표출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라고 설명했다.

또 "평소 탐라시대 해상강국의 면모를 갖췄던 제주 조상들의 정신을 계승 하겠다던 오영훈 당선인의 의중도 반영됐다"고 덧붙였다.

준비위는 또 행사장과 주변에 주차면적이 충분치 않은 만큼 참석자들은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