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경남도, 박완수 도지사 당선인 맞춤형 조직개편안 발표

기사내용 요약
민선 8기 '일자리·투자·창업·청년·관광·안전' 분야 조직 기능 강화
서부지역본부·산업통상국·경제기업국 재편…경제회복 동력 확보
본청 21개 부서 담당사무관제 폐지…성과중심 일하는 조직 전환

*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도는 박완수 도지사 당선인의 민선 8기 출범에 맞춰 24일 경제회복과 일자리 창출에 역점을 둔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 8기 도지사 공약사항의 속도감 있는 이행과 새 정부 국정과제 지원체계 구축 등을 위한 조직을 신설하고, 기능 쇠퇴 및 유사·중복성 조직을 통폐합해 경남의 새로운 도약과 발전의 추동력 확보에 초점을 맞췄다.

◆경제기업국 재편·창업지원단 신설, 경제회복·일자리 창출 올인

먼저 기존 일자리경제과, 중소벤처기업과, 사회적경제추진단, 투자유치지원단을 일자리정책과, 경제기업과, 사회적경제과로 기능을 강화해 '경제기업국'과 '투자유치단'으로 재편하고 '창업지원단'을 신설한다.

이는 박 도지사 당선인이 강조한 경제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임기 초기부터 본격화하겠다는 뜻이 담겼다.

또 투자유치단에 투자유치 전문가를 영입해 투자유치 컨트롤타워 기능 강화와 함께 서부경남에 기업을 집중 유치하여 새로운 서부시대 개막을 준비한다.

신설된 창업지원단은 대한민국과 경남의 미래를 짊어지고 있는 도내 청년들이 경남의 산업현장에서 꿈과 희망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창업사관학교' 설립 등을 통해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연착륙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항공우주산업과 신설, 항공우주청 설립 지휘

새 정부 국정과제인 항공우주청 설립과 항공우주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서부지역본부 균형발전국에 '항공우주산업과'를 신설해 정부의 항공우주청 설립에 따른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항공우주산업 중장기 발전 로드맵 수립 등을 통해 세계 항공우주산업 강국으로 도약하는 데 착실히 준비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또한 기존 균형발전과와 대외협력담당관으로 분산된 균형발전 사무를 '균형발전과'로 일원화해 균형발전 사무의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한다.

그리고 정부 물관리 정책에 따라 기존 재난안전건설본부 하천안전과의 수자원업무를 환경산림국 수자원과로 이관해 물관리 사무를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산업통상국 재편, 주력산업 부활·신성장산업 지원 강화

기존 산업혁신국에 국제통상과를 신설해 '산업통상국'으로 재편해 경남의 전통 주력산업인 기계·로봇·자동차·조선 산업 구조고도화를 지원한다.

또 스마트 인재 육성·미래 친환경 선박·원자력 등 조직 신설과 기능 강화를 통해 4차 산업혁명 미래 신성장 산업인 인공지능, 수소, 자동차, 소재·나노 산업 등 고부가가치 첨단산업의 집중 육성에 나선다.

◆교통건설국 신설, 공항·철도·항만 '물류 트라이포트' 구축

재난안전건설본부, 미래전략국, 도시교통국 등 3개국에 분산된 물류·공항·철도·도로·교통·건설 등 기능을 한데 묶어 '교통건설국'으로 이관·신설해 '물류 트라이포트' 구축을 지원한다.

이로써 경남도 국·도정 과제인 진해신항 및 스마트물류플랫폼 구축, 남부내륙철도 착공, 진해신항 중심 트라이포트 교통망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

◆관광개발추진단 신설, 관광개발 프로젝트 전담

관광진흥과의 기능을 분리해 관광개발, 관광프로젝트를 전담하는 '관광개발추진단'을 신설한다.

[창원=뉴시스] 경상남도 민선 8기 조직개편안 전·후 대비표.(자료=경남도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경상남도 민선 8기 조직개편안 전·후 대비표.(자료=경남도 제공) 2022.06.24. photo@newsis.com
남해안 개발 등 도내 주요 프로젝트 전담 기획 및 개발을 통해 경남 만의 차별화된 미래 먹거리 관광산업을 체계적으로 육성한다는 전략이다.

◆홍보담당관·중대재해예방과 신설

소통기획관을 분과해 정책 홍보, 온라인 홍보, 영상미디어를 전담하는 '홍보담당관'을 신설한다.

새로운 트렌드를 반영한 홍보환경 구축과 계층별·정책별 맞춤형 국·도정 주요 시책의 전략적 홍보 기능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또한 지난 1월 중대재해예방법 시행에 따라 기존에 설치한 안전정책과 중대시민재해담당, 노동정책과 중대산업재해담당을 '중대재해예방과'로 확대 개편해 이용자와 종사자들에 대한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과 안전교육 강화 등 체계적 관리를 도모한다.

◆88개 담당사무관제 폐지, 성과중심 조직 전환

민선 8기 성과 중심의 일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본청 5국 2단(문화관광체육국, 여성가족국, 산업통상국, 경제기업국, 균형발전국, 투자유치단, 창업지원단) 19과의 88개 담당사무관제를 폐지한다.

이는 부서장 책임 아래 5급 이하 부서원 성과목표 설정과 유연한 조직 구조로 과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 조직문화의 혁신적 시도로, 지금껏 경남은 물론 전국 광역·시도 중 가장 큰 규모의 파격적 시행이다.

◆스마트팜 산업 육성 조직 신설…기능 쇠퇴·유사 기구 통폐합

미래농업·스마트팜 산업 육성을 위해 기존의 농업자원관리원에 교육 기능을 추가해 '농업인력자원관리원'으로 확대 개편한다.

농촌 청년들에게 교육·일자리를 제공함으로써 경남 미래농업의 청사진을 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조직개편안에 따르면 기존 15국 76과에서 기능 쇠퇴·축소 및 유사·중복 기능 조직인 미래전략국 등 1국 9과 통폐합과 국(局)·과 명칭 변경 등을 반영해 15국 73과로 재편된다. 3과와 94개 담당사무관이 감소하는 것이다.

투자유치단장, 창업지원단장, 관광개발추진단장, 홍보담당관, 서울세종본부장 등 5개 직위는 정책의 전문성과 효율성 등을 고려해 외부 전문가 영입한 개방직으로 임용할 계획이다.


하종목 경남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민선 8기 도지사의 핵심 공약인 경제회복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일하는 조직으로의 혁신적인 개편을 통해 속도감 있게 국·도정 시책을 추진해 나가는데 그 방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7월중 경남도의회에 제출하고, 제396회 도의회 정례회 심의·의결을 거쳐 8월 4일 자로 시행할 예정이다.

한편 서부청사 기능 효율화를 위한 도민과 도청공무원노동조합 등의 요구에 대해서는 경남 동서부 지역의 분야별 행정수요, 향후 새롭게 설치될 (가칭)경상남도투자청 규모와 역할 등을 고려해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