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靑 참모들 "서해 사건, 투명하게 설명…與, 정치 활용 치졸"

기사내용 요약
"대통령 지시로 당시 투명하게 국민에 설명"
"軍·해경 잘못 없이 왜 사과하냐…배후 있어"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집권하면 현 정권에 대한 적폐 수사를 하겠다'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발언에 대해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2.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집권하면 현 정권에 대한 적폐 수사를 하겠다'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발언에 대해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2.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기자 = 문재인 청와대 출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24일 서해상 피살 공무원 피살 사건 '월북' 발표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 "비극을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이 정치적으로 활용하고 써먹으려 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들은 이날 성명을 통해 "서해 바다에서 북한군에 의해 생을 마감한 우리 공무원의 일은 몇 번을 다시 돌아봐도 충격적이고 비통한 일이다. 돌아가신 분과 그 유족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에게도 비극적인 기억"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피해자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이후부터 수색과 첩보 수집, 종합적인 정보 분석, 북한의 만행 규탄, 우리 해역에서의 시신 수색 작업까지 매 순간 최선을 다했다"며 "심지어 국민들께 사실 그대로 알리라는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가 알게 된 사실들을 투명하게 국민들께 설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 국민이 생명을 잃은 사건이니 피해자와 가족들에게는 몇 번이고 사과해도 모자랄 일"이라면서도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왜곡하고, 안보자산 공개의 어려움을 이용해서 전임 정부 공격의 소재로 활용하는데 급급한 정부 여당의 행태는 치졸하다 못해 야비한 짓"이라며 거듭 윤석열 정부와 국민의힘을 비판했다.

아울러 "지금 국민의힘은 정보를 제대로 공개하지도 않은 채, 오로지 왜곡과 선동으로 문재인 정부의 잘못을 부각시키는데 혈안이 되어 있다"며 "군의 SI(특수정보) 정보와 해경의 수사 결과는 자기들 손에 있으면서 남 탓만 하고 있다. 증거를 내놓지 못하고 기분 나쁜 냄새만 솔솔 풍긴다"고 분개했다.

해경 지도부가 사의를 표명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아무리 생각해도 해경과 군 당국이 사과하고 사의를 표명할 이유가 없다"며 "당시 최선을 다한 해경과 군을 생각하면 마음 아프다. 왜 아무런 잘못도 없는데 사과하고 사의를 표하는가. 그들이 이렇게 하는 것에는 분명 배후가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누가 뭐래도 진실은 밝혀지기 마련이다.
문재인 정부는 누구보다 이를 잘 알기에, 있는 그대로 투명하게 공개하고 최선을 다해 대응했다"며 "결국 국민들은 모두 알게 되실 것이다. 국민의힘이 그동안 해 왔던 수많은 전임 정부에 대한 공세와 마찬가지로 말이다"라고 했다.

성명에는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의원을 비롯해 고민정, 김승원, 김의겸, 김한규, 민형배, 박상혁, 신정훈, 윤영덕, 윤영찬, 이장섭, 정태호, 진성준 의원 등 문재인 청와대 전직 참모 15명이 이름을 올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