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원숭이두창, 수두와 어떻게 구분할까?

기사내용 요약
발열 등 전구증상 이후 발진 시작되는 점 비슷
반점→물집→고름→딱지로 진행되는 점도 유사
원숭이두창은 손발바닥 발진 흔한 점이 특징
수두는 피부병변의 모양이 다양하다는 특징

원숭이두창과 수두의 특징 비교(출처 : 서울대병원) *재판매 및 DB 금지
원숭이두창과 수두의 특징 비교(출처 : 서울대병원)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호균 기자 = 최근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고 있는 원숭이두창이 국내에도 확산 조짐을 보이면서 많은 이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 24일 국민들이 원숭이두창에 대해 궁금할 만한 내용을 모아 서울대병원 피부과 이시형 교수와 Q&A로 풀어봤다.

◆원숭이두창이란?

원숭이두창이란 원숭이두창바이러스(Monkeypox virus)에 감염되어 발생되는 감염성 질환이다. 이 질환은 인수공통감염병으로 감염된 동물과 사람 간에 전염이 될 수 있다. 동물에서의 감염은 주로 쥐, 다람쥐와 같은 설치류와 원숭이에서 확인됐다.

감염경로는 주로 접촉에 의해 이루어지며, 감염된 동물 및 사람의 체액·혈액·피부·점막과 직접적으로 접촉하거나 감염자의 체액·혈액 등이 묻은 물건·의복·침구류 등과 간접적으로 접촉함으로써 전파된다. 주요 전파경로는 아니지만 비말이나 에어로졸 등을 통해서도 드물게 전파가 일어날 수 있다.

한편, 원숭이두창은 1970년 처음 보고되어 주로 중서부 아프리카의 풍토병으로서 유행하고 있었는데, 전 세계적으로 발생되기 이전의 치명률은 3~6%로 알려졌다. 그러나 최근 수개월간 아프리카 이외 지역에서 발생한 환자 중에서 아직까지 사망이 보고되지 않은 것으로 볼 때 의료 환경에 따라 치명률에 많은 차이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원숭이두창의 주요 증상과 치료법은?

원숭이두창에 감염되면 평균 1~2주(5~21일 사이) 정도의 잠복기를 지나 고열, 두통, 근육통, 요통, 피로감, 림프절종대, 오한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이러한 증상이 나타난 1~3일 후 발진이 시작된다.

발진은 얼굴에서 시작해 몸통 그리고 사지의 순서로 진행되며 개개의 발진은 반점, 구진(피부가 솟아오름), 수포(물집), 농포(고름), 딱지의 순서로 변하게 된다. 발진은 주로 얼굴(환자의 95%에서 발생)과 손발바닥(환자의 75%에서 발생)이 몸통에 비해 심한 편이고 구강점막, 외음부, 결막, 각막에도 발생할 수 있다.

이런 증상은 2~4주정도 지속되다가 자연적으로 호전되는 경과를 보인다. 하지만 일부에서 중증감염이 있을 수 있다.

치료는 일반적으로 대증적치료를 하며, 중증감염에서는 두창 치료에 사용되는 항바이러스제나 면역글로불린을 통한 치료를 한다. 특히 소아나 면역저하자 등에서 중증감염의 확률이 높은데, 폐렴, 뇌병증, 패혈증 등을 동반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원숭이두창과 수두의 차이는?

원숭이두창과 수두의 피부병변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유사하다. 발열 두통, 근육통, 요통, 권태감 등의 전구증상이 나타난 2~3일 후에 발진이 시작된다는 점이 비슷하다. 또 원숭이두창은 얼굴에서, 수두는 얼굴과 몸통에서 발진이 시작한다는 점, 그리고 개개의 발진이 반점으로 시작해 수포, 농포, 딱지 순서로 변한다는 점도 비슷하다. 따라서 두 질환을 잘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

두 질환을 구분할 수 있는 점으로는 ▲림프절 비대가 원숭이두창에서는 특징적으로 잘 관찰되나 수두에서는 흔하지 않다는 점 ▲손발바닥의 피부병변이 원숭이두창에서는 약 75%의 환자에서 관찰될 정도로 흔하나 수두에서는 흔하지 않다는 점 ▲동일 부위일 경우 원숭이두창은 반점→수포→농포→딱지 순서로 변하는 피부병변의 변화가 비슷하게 일어나서 유사한 모양의 병변을 보이지만 수두에서는 병변의 변화 시점이 서로 달라 다양한 양상의 병변이 관찰된다는 점이 다르다.

◆피부발진이나 수포가 발생하는 경우 대처 방법은?

다음과 같은 양상이 보일 경우 타인과의 직접적 접촉을 피하고 접촉한 물건 등을 타인이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신속하게 전문 의료기관에 내원하는 것을 추천한다.

▲피부발진 (고열을 동반한 전구증상이 선행)
▲1~3일 후 얼굴에서 반점 양상의 발진 시작
▲발진이 수포 형태로 변하고 팔다리로 확산

◆원숭이두창 감염 예방법은?

원숭이두창 발생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방문할 경우 타인의 혈액, 체액, 피부 등에 직접적으로 접촉하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물건 등에 접촉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으므로 손을 비누와 물로 씻거나 알코올 소독제를 이용해 자주 소독하는 것이 중요하다. 또 설치류나 원숭이 등과의 접촉을 피해야한다.
비말 등을 통해서도 감염이 가능하므로 마스크 등의 개인보호구 사용을 추천한다.

이 교수는 "최근 전세계적으로 발생되고 있는 원숭이두창은 치명률이 높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고 적절한 치료로 잘 회복되고 있다. 또한 유행의 감염경로가 아직 정확히 파악되고 있지는 않으나 일반적으로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의 감염은 피부나 점막 접촉에 의해서 이루어질 수 있으므로 그에 대한 주의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hk@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