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K-유니콘의 첫 출사표...쏘카, 증권신고서 제출 "8월 상장 목표"

쏘카 제공.
쏘카 제공.

[파이낸셜뉴스]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쏘카가 24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국내 유니콘 기업 최초로 유가증권(코스피)시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한다. 8월 상장을 목표로 하는 만큼 쏘카의 기업공개(IPO) 흥행 여부가 올해 하반기 공모시장의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2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쏘카의 총 공모주식 수는 455만주, 주당 공모 희망가 범위는 3만4000원~4만5000원이며, 공모 예정 금액은 공모가 밴드 상단 기준 2048억원 규모다.

회사는 8월 1일부터 2일까지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해 공모가를 최종 확정하고, 8~9일 이틀 동안 일반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8월 중 상장 예정이며, 상장 대표 주관사는 미래에셋증권이며 공동 주관사는 삼성증권, 인수회사는 유안타증권이다.

쏘카는 구주 매출 없이 공모주를 전량 신주로 발행할 예정이다. 또 대주주와 특수 관계인은 1년, 전략적 투자자 6개월, 재무적 투자자는 1개월, 3개월, 6개월 균등 보호예수 기간을 약정해 상장 후 유통 물량은 전체 주식의 16.28%라고 설명했다. 이는 코스피 상장 기업의 최근 3년간 최초 유통 주식수 비중 평균 38.8%인 점에 비해 이례적으로 낮은 수준이다.

지난 2011년 설립된 쏘카는 국내 카셰어링 시장의 선도 기업으로, 차량 대여를 비롯한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현재 국내 최다인 4200곳 이상의 쏘카존에서 1만8000대 이상의 차량을 운영하며 국내 카셰어링 시장에서 70% 이상의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올해 5월 기준 누적 회원 수는 국내 운전면허 보유자 4분의 1에 해당하는 약 800만명으로, 누적 앱 다운로드 수 약 1000만건, 멤버십 통합 누적 구독 65만건을 돌파했다.

쏘카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이동 수요가 감소한 지난해에도 카셰어링 매출이 전년대비 31% 성장했다. 또 데이터와 모빌리티 기술을 결합해 차량 가동률 상승, 차량 유지비용 감소 등에 힘입어 수익성을 개선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국내 최초의 모빌리티 유니콘 기업인 쏘카는 지난 11년간 축적된 데이터와 모빌리티 기술을 통해 빠른 성장과 수익성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왔다”며 “이번 공모를 통해 확보한 자금은 모빌리티 밸류체인 내 인수합병(M&A) 및 투자, 신규 서비스 출시, 기술역량 확보 등 회사의 성장을 위한 투자와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