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尹,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 특사단 파견…"원전가동 적극적"(종합)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 당선인.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페르디난드 '봉봉'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 당선인.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이밝음 기자,김일창 기자,유새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오는 30일(현지 시간)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에 경축특사단을 파견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4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17대 필리핀 대통령 취임식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단장으로 하는 경축특사단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특사단은 권 원내대표를 비롯해 박형수·양금희 국민의힘 원내대변인, 김선교·서일준·이주환·배준영 의원 등으로 꾸려졌으며, 오는 28일 오후 출국해 7월1일에 돌아올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신임 대통령 취임에 대한 각별한 축하의 인사를 전하고 한국과 필리핀의 전통적인 우호협력관계를 강화하기 위해 필리핀의 새 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 뜻을 전할 예정"이라며 "우리 특사단은 윤 대통령 명의 친서를 필리핀 신임 대통령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금희 원내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특사단은) 한국전 참전기념비 헌화, 필리핀 하원 다수당 대표 면담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필리핀 정부는 원전 사업 재개를 국가 에너지정책에 포함하고, 취임 예정인 대통령 당선인도 원전가동을 적극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이번에 새롭게 출범하는 신정부와 한-필리핀 간 우호협력 관계가 계속 발전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르코스 당선인은 오는 6월30일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에 이어 제17대 필리핀 대통령으로 취임한다. 필리핀 대통령 임기는 6년이며, 연임할 수 없다.


앞서 지난 5월9일 필리핀 대통령 선거와 총선거, 지방선거가 동시 실시된 결과 마르코스 당선인은 약 59%의 득표율로, 약 28%에 그친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마르코스 주니어는 필리핀의 1987년 '대통령 단임제' 개헌을 촉발한 독재자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외아들이다. 아버지 마르코스는 장장 20년을 집권하며 각종 부정축재와 권력연장 야욕 속 결국 1986년 일어난 민주화 운동(피플파워 레볼루션)으로 하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