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KBO퓨처스리그 '기록 오기'…기록원 경고·재발방지 노력

기사내용 요약
두산 '강원진'을 '장원준'으로 오기

한국야구위원회(KBO) 로고.(KB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한국야구위원회(KBO) 로고.(KBO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KBO가 퓨처스리그 기록 오기 사태에 대해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지난 23일 이천 베어스파크에서 열린 KBO 퓨처스리그 상무-두산전 기록을 맡은 윤병웅 기록위원은 6회 등판한 두산 강원진을 같은 팀 장원준으로 잘못 기록했다.

해당 경기 기록은 KBO 퓨처스리그 홈페이지에 게시됐으며, 경기 종료 직후 전산기록 확인 과정에서 오기가 확인됨에 따라 즉각 정정했다.

KBO는 윤병웅 기록위원에게 경고 조치했으며 이 같은 착오가 반복되지 않도록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