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브브걸 은지, 무속인 점사 본적 없다…"'허위사실'에 공개사과" 요구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은지가 20일 서울 강남구 라마다서울호텔에서 열린 '제9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대중가수 부문상을 수상했다. 2021.05.2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걸그룹 브레이브걸스의 은지가 20일 서울 강남구 라마다서울호텔에서 열린 '제9회 대한민국 예술문화인대상 시상식'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날 브레이브걸스는 대중가수 부문상을 수상했다. 2021.05.20.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브레이브 걸스' 측이 무속인 만연당이 멤버 은지의 점사(占辭·점괘에 나타난 말)를 봐줬다는 주장은 거짓이라며 공개 사과를 요구했다.

브레이브 걸스 소속사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는 24일 "만연당이 은지의 점사를 봐줬다고 주장하고 있는바, 이에 따른 2차 피해와 아티스트의 명예 실추가 우려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만연당은 최근 모바일 OTT 플랫폼 바바요의 프로그램 '신이 찍은 아이돌' 제1화 '제2의 브레이브걸스를 찾아라!'에서 은지의 점사를 봐주며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을 예견했다고 주장했다.

브레이브는 "해당 발언을 내용을 접하고 은지에게 사실 확인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이는 사실 무근이다. 은지는 만연당과 전혀 일면식도 없으며 만연당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은지를 응원해 주시는 분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바, 만연당에게 공개 사과와 더불어 더 이상의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강경 대응할 예정"이라고 별렀다.


또 "당사는 앞으로도 상시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가수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루머 양성에 강경 대응하며 가수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은지는 2016년 브레이브 걸스 싱글 '변했어'로 데뷔했다. 기존에 발표한 '롤린'이 작년 초 역주행하면서 브레이브걸스는 인기 걸그룹이 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