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쌍용차 인수전 'KG' vs '쌍방울' 2파전…쌍방울그룹 인수제안서 제출

© News1 박세연 기자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세현 기자 = 쌍용자동차 인수를 두고 KG그룹과 쌍방울그룹이 다시 한번 맞붙는다.

쌍방울그룹은 24일 쌍용차 매각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인수제안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쌍방울그룹 관계자는 "오늘 인수제안서를 최종 제출했다"며 "기존보다 금액 등 더 나은 조건을 제시했다"고 밝혔다.

쌍용차 매각 절차는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한 뒤 공개입찰을 통해 최종 인수자를 확정짓는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다.

앞선 절차에서 인수 예정자로 KG그룹과 파빌리온PE 컨소시엄이 선정된 상태다. 이후 공개입찰 참여 의사를 밝힌 곳은 쌍방울그룹 계열의 광림 컨소시엄뿐이다. 결국 KG그룹과 쌍방울그룹간 2파전 양상이다.


앞서 쌍방울그룹은 조건부 인수예정자를 정할 당시 인수자금 계획에 KG그룹보다 약 300억원 더 높은 3800억원가량을 써냈지만 KG그룹과 파빌리온PE가 막판 손을 잡으면서 고배를 마셨다.

쌍방울그룹이 더 높은 금액을 제시하더라도 KG그룹이 쌍방울그룹 제시 금액으로 우선매수권을 행사하면 KG그룹이 그대로 최종 인수예정자가 된다.

최종 인수예정자는 이르면 다음주 중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