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영 보수당 대표, 보궐선거 패배 책임지고 사임(종합)

기사내용 요약
집권 보수당 보궐선거 2곳 패배로 존슨 총리 또 타격
유권자들, 불신임투표 살아남은 총리 심판
존슨 총리로 선거 안 된다 우려 커지며 지지자들 균열

[맨체스터(영국)=AP/뉴시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오른쪽)가 지난해 10월2일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 보수당 회의 참석을 위해 올리버 다우든 보수당 대표와 나란히 서 있다. 23일 치러진 영국 보궐선거 2곳에서 보수당 후보들이 모두 패배하자 다우든 대표는 24일 사임을 발표했다. 2022.6.24
[맨체스터(영국)=AP/뉴시스]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오른쪽)가 지난해 10월2일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린 보수당 회의 참석을 위해 올리버 다우든 보수당 대표와 나란히 서 있다. 23일 치러진 영국 보궐선거 2곳에서 보수당 후보들이 모두 패배하자 다우든 대표는 24일 사임을 발표했다. 2022.6.24
[런던=AP/뉴시스]유세진 기자 = 23일(현지시간) 치러진 2곳의 영국 보궐선거에서 집권 보수당 후보들이 모두 패배, 코로나19 대유행 봉쇄 조치를 위반하고 와인파티를 벌여 추문에 휩싸인 보리스 존슨 총리와 집권 보수당에 또다시 타격을 주었다.

올리버 다우든 보수당 대표는 이날 "우리는 평상시처럼 사업을 계속할 수 없다.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하며 이런 상황에서 내가 자리를 지키는 것은 옳지 않다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사임을 발표했다. 다우든은 "여전히 보수당에 충성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존슨 총리를 지지할 것인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북부 웨이크필드에서 열린 보궐선거에서는 제1 야당인 노동당이, 남서부의 티버튼-호니튼 선거구에서는 자유민주당이 승리했다. 특히 티버튼-호니튼 선거구는 지난 수 세대 동안 전통적으로 보수당 지지세가 강한 곳이어서 더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웨이크필드 지역은 노동당 지지가 강했던 곳이지만 지난 2019년 선거에서는 수십년간 정부로부터 무시당했다고 느낀 빈곤층 주민들이 보수당을 지지했었다.

이번 보궐선거는 두 보수당 의원이 스캔들로 사임하면서 치러지게 됐다. 한 명은 성추행 혐의로 형이 확정돼 물러났고, 다른 한 명은 하원에서 회의 중 휴대전화로 음란 동영상을 보다가 들켜 물러났다.

[웨이크필드(영국)=AP/뉴시스]23일 치러진 영국 웨이크필드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제1 야당 노동당의 사이먼 라이트우드가 24일 승리를 축하받고 있다. 23일 치러진 2곳의 영국 보궐선거에서 집권 보수당 후보들이 모두 패배,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봉쇄 조치를 위반해 술파티를 벌인 추문에 휩싸인 보리스 존슨 총리와 집권 보수당에 또다시 타격을 주었다. 2022.6.24
[웨이크필드(영국)=AP/뉴시스]23일 치러진 영국 웨이크필드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제1 야당 노동당의 사이먼 라이트우드가 24일 승리를 축하받고 있다. 23일 치러진 2곳의 영국 보궐선거에서 집권 보수당 후보들이 모두 패배,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봉쇄 조치를 위반해 술파티를 벌인 추문에 휩싸인 보리스 존슨 총리와 집권 보수당에 또다시 타격을 주었다. 2022.6.24
두 곳의 보궐선거에서 모두 보수당에 패배를 안김으로써 유권자들은 불과 몇주 전 보수당 의원들 가운데 41%가 총리 불신임에 찬성했음에도 불구, 가까스로 불신임투표에서 살아남은 존슨 총리를 심판한 셈이다.

보궐선거 두 곳 모두의 패배로 존슨 총리로는 더이상 선거에 임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보수당의 우려가 한층 가중되고 보수당 지지자들 사이에 균열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선거전문가인 스트래스클라이드 대학의 존 커티스 교수는 "보수당이 하나의 의석을 잃으면 그냥 운이 나쁜 것이지만, 두 개 다 잃으면 단순한 불운이 아니라 이 정부가 민의의 발판을 완전히 잃었다고 봐야 한다"고 분석했었다.

아프리카 르완다 방문에 나선 존슨 총리는 그러나 보수당이 의석 두 개를 다 잃더라도 자신은 물러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두 곳 모두 보수당이 패할 경우 물러나야 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제정신이냐"고 되물었다.

그는 그러면서도 르완다 키갈리에서 보궐선거 패배의 결과가 힘들다고 인정하면서 "사람들이 말하는 것, 특히 생활비와 관련해 국민들이 직면하고 있는 어려움에 귀를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크레디튼(영국)=AP/뉴시스]23일 치러진 영국 티버튼-호니튼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야당 자유민주당의 리처드 푸어드가 24일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23일 치러진 2곳의 영국 보궐선거에서 집권 보수당 후보들이 모두 패배,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봉쇄 조치를 위반해 술파티를 벌인 추문에 휩싸인 보리스 존슨 총리와 집권 보수당에 또다시 타격을 주었다. 2022.6.24
[크레디튼(영국)=AP/뉴시스]23일 치러진 영국 티버튼-호니튼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야당 자유민주당의 리처드 푸어드가 24일 승리 연설을 하고 있다. 23일 치러진 2곳의 영국 보궐선거에서 집권 보수당 후보들이 모두 패배,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봉쇄 조치를 위반해 술파티를 벌인 추문에 휩싸인 보리스 존슨 총리와 집권 보수당에 또다시 타격을 주었다. 2022.6.24
하지만 보궐선거 두 곳 모두에서 패배함으로써 존슨 총리의 권위는 더욱 약해지게 됐다. 영국은 불신임 투표가 부결된 경우 1년 내에 불신임 투표를 다시 하지 못하지만 이번 보궐선거 패배로 이런 규정을 바꿔야 한다는 압력이 거세질 것으로 예상되며 몇 달 내에 존슨 총리에 대한 또다른 반란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

존슨 총리에 비판적인 보수당의 로저 게일 의원은 존슨의 퇴진을 재차 촉구하며 "보수당의 영혼이 위태로워졌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