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기식 병무청장 "병역의무, 모두에게 공정한 공통적인 것"

"병역 자원 점점 줄어드는 게 병무 행정의 제일 큰 문제"
[파이낸셜뉴스]
이기식 병무청장. 사진=공동취재단
이기식 병무청장. 사진=공동취재단
24일 이기식 병무청장이 "병역 의무는 BTS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젊은 청년들 모두에게 공통적인 것"이라며 "병역을 면탈하는 사람들을 최대한 없애 '아, 누구나 다 공정하게 군대에 가는구나'라고 느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청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들의 군 입대 문제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병역 의무는 BTS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젊은 청년들 모두에게 공통적인 것"이라며 "'공정'은 병역 의무에서 불변의 화두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젊은 청년들의 제일 큰 화두는 공정"이라며 "병역을 면탈하는 사람들을 최대한 없애 '아, 누구나 다 공정하게 군대에 가는구나'라고 느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청장은 "병역 자원이 점점 줄어드는 게 병무 행정의 제일 큰 문제"라며 "어떻게 하면 좋은 자원을 군에 보낼 수 있도록 만들어줄 것이냐가 제일 큰 숙제"라고 언급하고 'BTS 멤버 중 입영 신청자가 있느냐'는 물음엔 "잘 모르겠다"면서도 "(멤버 중에 군대에) 안 가겠다고 한 사람들은 없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이 청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반도체 산업 육성 방침에 따라 군 당국이 검토 중인 반도체 전문 인력에 대한 병역특례 확대 문제에 대선 "지금 산업기능요원을 뽑고 있는데 거기에 반도체 관련 요원이 있다"며 "그 사람들을 위해 (전체 병역특례 정원을) 확대하는 게 아니라, 전체적인 틀(기존 정원) 내에서 보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이 청장은 "군에 들어오는 청년들이 특기에 맞는 병과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주고, (자신이 원하는 병과를) 선택한 사람이 전역하면 병과와 같은 직종에 들어갈 수 있도록 하는 것에 관심을 두고 있다"며 "많은 대학들도 여기에 관심을 갖고 있다. 앞으로 2년 정도 지나면 어느 정도 성과분석이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현재 국회엔 BTS와 같은 대중문화예술인도 '예술·체육요원'으로 편입해 병역 특례를 적용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은 '병역법' 개정안이 제출돼 있지만 개정안 처리는 여야 합의가 불투명해 요원한 상황으로 보인다.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