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옥주현 동료배우 고소건 사과.."죄송한 마음..소란 바로 잡을 것"

논란엔 "엘리자벳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
[파이낸셜뉴스]
옥주현(왼쪽) 김호영 /사진=뉴스1
옥주현(왼쪽) 김호영 /사진=뉴스1

최근 뮤지컬 캐스팅과 관련해 압력을 행사했다는 논란과 관련 이를 SNS에서 비판한 동료 배우를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한 옥주현이 공식 사과를 하고 "(소송관련) 소란을 바로 잡겠다"고 밝혔다.

뮤지컬 배우 옥주현 씨는 24일 자신의 SNS 계정에 "최근 작품 캐스팅 문제에 관한 논란에 휩싸이면서 제가 뮤지컬 업계 동료 배우를 고소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이런 일이 발생하게 된 것에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며 사과문을 게시했다.

이른바 '옥장판 논란'이 뮤지컬 배우간 고소전으로 번질뻔 했으나 향후 고소취하와 당사자의 사과로 일단락될 전망이다. 앞서 대작 뮤지컬 '엘리자벳'의 캐스팅을 둘러싸고 옥주현이 자신과 친분 관계에 있는 배우가 같이 캐스팅 되도록 압력을 행사했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에 연극배우 김호영은 지난 14일 자신의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렸다.

'엘리자벳' 제작사 측은 캐스팅 압력 논란을 일축했으나 옥주현이 지난 20일 김호영을 경찰에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며 논란이 커졌다. 이후 지난 22일에는 박칼린, 남경주, 최정원 등 뮤지컬 원로들이 캐스팅 논란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옥주현은 이날 "뮤지컬 배우 선배님들의 호소문을 읽어보았습니다. 저 또한 뮤지컬을 사랑하고 아끼며, 17년간 뮤지컬에 몸을 담은 한 사람으로서 저를 둘러싼 의혹들과 그것을 해명하려는 과정에서 신중하지 못했음을 깨달았고 반성했습니다"라고 했다.


이어 "뮤지컬 업계의 종사자분들과 뮤지컬을 사랑하시는 관객분들을 비롯하여 이 일로 불쾌감을 느끼신 모든 분들께 죄송한 마음입니다.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그리고 소송과 관련하여 발생한 소란들은 제가 바로잡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또한 앞으로는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한다'는 선배님들의 말씀을 되새기며, 늘 그래왔듯이 연기와 노래를 통해 뮤지컬을 사랑해주시는 모든 분들께 제 진심을 전하겠습니다"라고 약속했다.


캐스팅 논란에 대해서는 강하게 부정했다.


그는 "저는 뮤지컬 '엘리자벳'의 10주년 공연 캐스팅에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오디션을 통해 본인의 실력을 인정 받은 배우들이 폄하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캐스팅과 관련한 모든 의혹에 대해 공연 제작사에서 사실관계를 명명백백히 밝혀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고 당부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