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권성동 "민주, 법사위원장 약속 이행 다행…우린 더 줄 것 없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6.24/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김유승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4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앞선 여야) 합의대로 하반기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맡는 것에 동의한다"고 한 것에 대해 "약속 이행이 굉장히 뒤늦었지만 지금이라도 약속을 이행하겠다고 의사표시를 한 점은 다행"이라며 "또 어떤 요구조건이 있을지 추가적 조건을 보고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조순 전 경제부총리의 빈소를 찾아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원내대표가 (하반기) 법사위원장직을 (국민의힘에) 주겠다고 했더라'는 언급에 이렇게 답했다. 그는 이에 대해 "(민주당이) 법사위를 양보한다는 것은 (표현이) 아니다(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박 원내대표가 "국민의힘도 양당 간 지난 합의 이행을 약속해달라"고 덧붙인 것과 관련해서는 "뭉뚱그려서 얘기를 해서 무슨 의미인지 잘 모르겠다"며 "이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관련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문제는 국민들로부터 비토를, 거부를 당한 사안으로 부적절한 평가를 받았고, 그로 인해 지방선거 결과가 (국민의힘의 승리로) 나타났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권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여론조사를 해도 (그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마찬가지이고 (그래서) 그 부분은 다시 되돌릴 수 없는 부분"이라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아서 명백히 합의 이행을 할 수 없다고 이미 공개선언을 해,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는 사안이라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만약 사개특위를 동의한다면 검수완박 법안 자체에 동의하는 결과가 된다"고도 덧붙였다.

권 원내대표는 하반기 국회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이 가져오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고 다시금 강조하면서 "이미 1년 전 법사위의 법안 계류기간을 120일에서 60일로 축소하고, 체계자구 범위 내에서 심사한다는 약속도 했고, 그 약속을 국회법 개정을 통해 지켰다. 1년 뒤 (법사위원장직을) 돌려주기로 한 것은 외상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어음이었는데 어음을 부도내겠다고 하다가 다시 지킨다는 것이기 때문에 그것은 (민주당이 국민의힘에) 양보한 것도 아니다"며 "또 우리에게 뭔가 시혜를 베푼 것도 아니기 때문에 우리가 (민주당에) 뭘 더 줄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단순히 원을 구성해서 상임위, 본회의를 중심으로 국회를 운영하는 게 중요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있어 법사위원장을 준다는 약속을 (민주당이) 지키고, 국회의장을 뽑고, 상임위원장을 12 대 7로 나누면 된다"며 "단순하게 해결할 문제를 가지고 이 조건, 저 조건을 내걸면서 하는 것은 그것은 결국 협상을 하지 말자는 얘기이다. 협상 타결을 원하지 않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