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가장 많이 팔린 폰은 '아이폰13'…'갤S22 울트라' 5위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 판매가 시작된 지난해 10월8일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에서 고객들이 아이폰13을 살펴보고 있다. 2021.10.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13 시리즈 판매가 시작된 지난해 10월8일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에서 고객들이 아이폰13을 살펴보고 있다. 2021.10.8/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은 '아이폰13'으로 나타났다. 삼성 '갤럭시S22 울트라'는 5위에 올랐다.

24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최근 발표한 스마트폰 월간 트래커에 따르면 지난 4월 아이폰13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스마트폰 모델로 조사됐다. 상위 10개 모델이 전체 스마트폰 판매량의 21%를 차지한 가운데, 애플은 5개 모델이 순위에 올랐다. 삼성은 4개, 샤오미는 1개 모델이 순위권에 들었다.

애플은 '아이폰13', '아이폰13 프로 맥스', '아이폰13 프로', '아이폰12'가 각각 1위부터 4위까지 차지했고, 중저가 모델인 '아이폰SE 3세대'가 7위에 올랐다.

삼성 '갤럭시S22 울트라', '갤럭시A13', '갤럭시A03 코어', '갤럭시A53 5G'는 각각 5, 6, 8, 9위를 기록했다. 이어 샤오미 '레드미노트11'이 10위에 올랐다.
새로 출시된 중저가폰 '갤럭시A13'은 인도와 중남미에서 50% 이상의 판매가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카운터포인트 측은 "애플은 아이폰 13시리즈가 꾸준한 성적을 거두며 상위 세 자리를 차지했다. 지난 시리즈와 달리 프로모델이 아닌 아이폰 13이 출시 이후 꾸준히 베스트셀링 자리에 오르고 있고, 더 다양한 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다"며 "갤럭시S22 울트라는 2년 동안 출시되지 않았던 갤럭시 노트의 후속작으로 자리 잡으며 노트 사용자들이 구매한 것을 분석된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