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비밀의 집' 서하준, 박충선 증언 영상 확보…강별, 증거 소각(종합)

MBC '비밀의 집' © 뉴스1
MBC '비밀의 집'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비밀의 집' 서하준이 목격자 박충선의 증언 영상을 확보한 가운데 강별이 증거를 소각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24일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극본 원영옥/연출 이민수)에서는 함숙진(이승연 분)에게 가짜 증거로 미끼를 던지는 우지환(서하준 분)의 모습이 담겼다.

우지환은 함숙진의 시선을 돌리고자 열쇠고리, 차랑파편 등의 증거를 조작해 형사에게 제출했고, 함숙진에게 매수된 형사는 이를 함숙진에게 알렸다. 더불어 함숙진은 집으로 배송된 돈이 든 사과 박스로 인해 남흥식(장항선 분)에게 추궁당하는 상황에 놓였다.

사고의 목격자 백상구(박충선 분)가 우지환을 찾아가 자수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백상구가 "목격한 것 다 말하고, 미뤄놨던 벌 달게 받으마"라고 말하며 "자수도 사치다, 신고해라, 네 처분대로 따르겠다"라고 고개 숙였다. 그러자 우지환은 자신이 원하는 건 남태형(정헌 분)과 함숙진이 벌 받는 것이라며 "그러려면 아저씨 도움이 필요하다"라고 협조를 부탁했다.

우지환은 백상구에게 함숙진의 뜻에 따라야 한다고 당부했다. 자수하면 안된다는 것. 우지환은 "법정에 서는 날 증인석에 서달라, 그전까지는 저와 어머니를 위해 목숨 걸고 무사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백상구는 공소시효까지 입을 다물라는 함숙진의 말을 받아들였다.


이어 백상구는 목격한 사실을 영상으로 남겼고, 그런 우지환과 백상구의 모습을 남태희(강별 분)가 목격하고 충격에 휩싸였다. 이에 남태희는 자신이 가진 증거를 불태웠고, 그 모습을 우지환에게 들켜 긴장감을 높였다.

한편, MBC 일일드라마 '비밀의 집'은 사라진 엄마의 흔적을 쫓는 흙수저 변호사가 세상과 맞서 싸우기 위해 자신을 둘러싼 비밀 속으로 걸어 들어가는 치밀한 복수극으로 매주 월~금 오후 7시 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