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韓 이어 대만도 뚫렸다' 원숭이두창, 첫 확진 보고(상보)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4일 대만에서 원숭이두창 첫 확진자가 보고됐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대만 질병통제센터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해당 확진자는 20대 남성으로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독일에서 유학하고 지난 16일 귀국해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해외 입국자 전원 자가격리 지침에 따라 자택에서 격리하던 중 발열, 인후통, 발진 등 포함한 증상을 호소해 병원 검사를 받았고 그 결과 확진 사실을 알게 됐다.

그는 현재 격리병동에서 치료 중이다. 가족 등 그의 밀접 접촉자는 현재 어떠한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한편 싱가포르·호주(20일), 한국(22일)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도 원숭이두창 확진자가 보고됨에 따라 원숭이두창은 전 세계 40개국 이상에서 최소 3000명으로 확산됐다.

아태 지역 국가 확진 사례 경우 대부분 지역 감염 아닌 해외 유입에 따른 것으로 드러났다. 일본, 중국은 아직까지 확진 보고가 나오고 있지 않다.